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대우조선 노동자 만나 "인수합병, 피해 없도록 최대한 노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4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소 정문 앞에서 열린 대우조선소 노조·시민대책위 타운홀 미팅에서 신상기 노조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4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문제와 관련해 "노동자들이 감내할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인수합병으로 인한 노동자들의 불이익 문제에 적극 대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남 겨제에 있는 대우조선소 노조 및 시민대책위원회와도 타운홀 미팅 방식의 간담회를 진행하고 "일단은 진행 중인 합병 절차를 어떻게 하겠다고 즉흥적으로 말하는 건 매우 무책임하다. 사측 입장도 듣고, 정부 입장, 국회 상임위와 당 차원의 입장도 다 들은 뒤 3가지 단계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첫째는 근본적으로 합병 자체가 맞느냐 안 맞느냐이고 둘째는 과연 의사결정을 번복하는 게 타당 하느냐다. 행정의 일관성도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셋째는 지금 가장 우려하는 인수주체 문제"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거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인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게(방안이) 있었으면 (정부가) 피해겠느냐. (정책 결정을) 반대로 하려고 노력도 했을 것"이라며 "당시로서는 구조조정을 통한 합병 결정을 안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안타까운 것은 어떤 것도 약속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이다. 지금 약속하면 거짓말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인수 절차를 다 취소하고 새롭게 시작해야 하는 문제라 쉽지 않다. 대책 없는 답답한 소리만 해서 미안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후 대우조선소 경영진과도 만남을 가졌다.

이 후보는 "하청업체를 홀대한다든지 불량업체를 슬쩍 늘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 등을 막기 위해 (관련 사항을) 협상 조건에 명확히 하거나 정부 감독기구를 강화하는 방향에 대해 민주당에서 챙겨봐 줬으면 한다"며 "문제는 불신이다. 노동자 구조조정이 대대적으로 이뤄져 일자리를 잃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다못해 대통령 후보가 약속을 안 지키는 게 너무 당연하게 돼 있어서 그런 불안감이 있는 것 같다"면서 "대우조선 노동자들이 당에 면담을 요청해도 안 해줘 섭섭하다고 하는데 답이 없는 이야기라도 사실 해줄 필요가 있다. 안 만나 버리면 곡해가 발생한다"고 했다.

그는 "핵심적 문제는 본인들 고용안정에 혹시 위기가 닥쳐오지 않겠냐는 우려"라며 "또 관련 협력업체가 홀대당하면서 거제 지역경제가 나빠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친환경선박'을 위해 조선업계 전체가 협력하기로 했다는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발언에 "진짜 좋은 생각이다. 평소 제가 많이 관심을 갖던 부분"이라며 동석한 선대위 강훈식 정무조정실장을 향해 "실장님. 그건 공약으로 한 번 챙겨보십시오.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라 모두가 찬성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조선업황의 사이클 이야기가 나오자 "제가 요새는 못 하는데 주축으로 투자했던 데가 조선"이라며 "저는 상승 사이클이라 덕을 봤다"라고도 했다.

cook@heraldcorp.com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