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힘, 이재명 "부산 재미 없잖아" 발언에 "지역비하 사과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3일 부산시 영도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부산지역 스타트업·소셜벤처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부산 일정중 "부산 재미없잖아, 솔직히"라고 말한 것과 관에 대해 국민의힘이 "지역비하"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부산 지역을 폄훼하는 발언을 한 것인데 그 속내가 놀라울 따름"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 후보는 본인 선대위의 상임고문인 이해찬 전 대표가 과거 부산을 찾아 '부산에 올 때마다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 생각했다'는 지역 비하 망언을 쏟아낸 사실을 기억하고 있는가"라며 "지난해에는 '원조 친노'로 꼽히는 박재호 의원이 부산 시민을 향해 '어떻게 나라 걱정만 하시는지 한심스럽다'고 말해 충격을 준 사실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젠 민주당의 대선 후보까지 부산 지역에 대한 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으니 이쯤 되면 민주당의 '지역비하 DNA'를 이 후보가 계승하려는 건 아닌지 분명히 물어야 한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지난 13일 부산 영도구의 한 카페를 찾아 스타트업·소셜벤처 대표들을 만난 자리에서 "부산 재미없잖아, 솔직히"라고 했다가 "아, 재밌긴 한데 강남 같지는 않은 측면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부산 고갯길은 고통이지만 지금은 매력"이라며 "잘 키워서 지금보다 나은 정주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가 '(부산이) 재밌긴 한데 강남 같지는 않은 측면이 있는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강남 같아야만 재미가 있다는 자기 고백에 나선 것인가"라며 "이 후보의 이중성이 그의 발언을 통해 고스란히 나타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