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생명, 3분기 이익 급감
누적순이익은 상승
지급여력비율은 업계 최고

삼성생명 사옥 전경. [삼성생명]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삼성생명이 올 3분기 영업이익이 133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4.3% 급감했다. 순이익도 1591억원으로 전년 대비 54% 감소하는 등 반토막이 났다. 반면 누적순이익은 1조2938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까지의 누적순이익보다 30%가 늘었을 뿐더러 전년 연간 순이익을 넘어섰다.

11일 삼성생명은 올 3분기까지의 영업(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1분기의 호실적이 2·3분기의 부진을 만회했다.

이 같은 2·3분기 이익 악화는 외부 요인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분기에는 즉시연금 소송에 따른 3000억원 가량의 충당금 적립이 있었고, 3분기에는 지난해와 달리 코스피 지수하락에 따라 변액보증준비금이 늘면서 900억원 규모의 적자 전환이 있었다.

다만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1조2658억원을 이미 넘어선 1조2938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에 1조881억원의 높은 이익을 거둔 덕으로, 삼성전자 특별배당금 8000억원과 연결 이익 증가 등 투자 관련 이차손익이 개선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올해 1~3분기 1조2378억원으로 전년 동기(9847억원) 대비 25.7% 증가했다. 올해 금리상승 및 건강상품 판매 호조가 나타난 덕이다.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신계약 체결 시 보험료를 1년 단위의 연납으로 바꾼 개념)는 전년 동기의 1조4682억원 보다 7.2% 감소한 1조3630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삼성생명의 지난 9월 말 기준 총자산은 336조3000억원, 자본 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급여력비율(RBC) 비율은 311%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