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김대중·노무현 정신 배우겠다…모두 통합 강조”[종합]
尹, 영·호남 1박2일 일정 마무리
5·18 묘지서 봉하마을까지 행보
“정치보복은 정치가 아닌 공작”
윤석열 국민의힘 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해)=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1일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은 분"이라며 "특히 청년 세대의 사랑을 많이 받은 분으로, 소탈하고 서민적이며 국민에게 다가가는 대통령이었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아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우리 노 전 대통령의 서민적이고 소탈한, 대중에게 격의 없이 다가가는 그런 모습들이 많이 생각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두분은 모두 통합을 강조했다"며 "노 전 대통령은 특히 소탈하고, 서민적이고, 기득권과 반칙·특권에 많이 싸웠다"고 했다.

또 "국민 통합이라는 것은 용서와 화해의 통합이 있지만, 부당한 기득권을 타파해도 국민 통합에 기여하는 측면이 있다"며 "두 분 모두에게 이런 정신을 배우겠다"고 설명했다.

여권에서 이른바 노 전 대통령 수사 중 불거진 이른바 '논두렁 시계' 사건을 놓고 윤 후보가 검찰의 대표로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일을 놓고는 "저는 더 이상 검찰을 대표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저는)진영을 떠나, 그분의 재직 중 여러 일들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지에 관계 없이 국민의 대통령으로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왔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따라 붙는 '대장동 의혹' 특검에 대해선 "지금이라도 해야 한다"며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이 후보가 최근 '백브리핑(백그라운드 브리핑)'을 하지 않는 데 대한 입장을 놓고는 "(저는)대통령이 돼도 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정신을 계승했다고 보는가'라는 취재진의 물음에는 "국민 여러분께서 판단하시도록 맡기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문재인 정부 관계자들에 대한 정치 보복을 안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정치 보복이라는 것은 정치가 아니라 공작이기 때문에 그런 공작을 안 한다고 분명히 말씀을 드렸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와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의 만남은 불발됐다. 이와 관련, 김병민 대변인은 "요청을 드렸는데, (권 여사가)다른 쪽으로 갔다가 시간이 맞지 않아 성사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오후 2시12분께 봉하마을에 도착한 윤 후보는 고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국화를 헌화하고, 묘소에서 묵념을 했다. 방명록에는 '다정한 서민의 대통령 보고 싶습니다'라고 썼다. 현장은 윤 후보 지지 단체와 반대 단체가 함께 자리했다. 중간 중간 서로 고성을 지르면서 대치키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에는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찾아 "김대중(DJ) 정신'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내세울 게 국민통합"이라며 DJ 정신 계승을 통한 국민통합 행보에 나서겠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윤석열 대선 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을 찾아 사과문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 앞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목포 방문을 반대하는 목포지역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 윤 후보 지지자들이 각각 대립된 주장을 펼치고 있다. [연합]

1박2일 영·호남 방문 일정에 나선 윤 후보는 전날에는 전남 화순군에 있는 고(故) 홍남순 변호사의 생가를 방문했다. 그는 차남 홍기훈 전 의원 등 유족과 종친회 인사들과 함께 차담 시간을 가졌다. 그런 다음 광주 북구 운정동 5·18 민주묘지를 찾아 이른바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했다. 그는 "제 발언으로 상처받은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한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역동적인 광주와 호남을 만들겠다. 지켜봐달라"고 했다. 윤 후보는 다만 그의 5·18 묘역 참배를 반대하는 5·18 단체와 대학생들에게 막혀 입구에서 묵념을 해야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