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홍준표의 '맏형 미소', 가슴 뭉클…우린 정권교체 '깐부'"
"洪 미소 오랫동안 잊지 못할 것"
"劉·元 메시지도 감동·든든…배우겠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경선 결과가 발표 된 후 홍준표 경선 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우리는 모두 정권교체를 위한 '깐부'"라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저보다 더 빛났던 홍 선배님의 짧은 메시지와 미소'라는 제목의 글을 쓰고 "바쁘게 움직이면서도 지난 금요일 전당대회 생각이 떠나지를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선 후보 선출 이후 '원팀' 분위기를 촉진하기 위해 이번 메시지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홍준표 선배님과 다른 두 후보님은 원팀 정신을 보여줬다"고 했다. 이어 "홍 선배님의 짧은 메시지는 제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제 수락 연설보다 훨씬 더 빛났다"며 "멋진 위트까지 곁들인 낙선 인사와 국민과 당원에게 보여준 맏형다운 미소를 오랫동안 잊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경선 과정 중 일은 모두 잊고 당 화합과 정권교체를 위해 함께 힘써달라'고 당부한 유승민 후보의 메시지도 감동적이었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는 원희룡 후보의 말도 너무도 든든했다. 정치가 이렇게 멋질 수 있다는 점을 새삼 느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에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차전당대회에서 홍준표 경선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일부 캡처.

윤 후보는 "세 분의 정치 선배님들이 보여준 애국심과 경륜, 지혜를 열심히 배우겠다"며 "정권교체와 국민을 위한 좋은 국정의 자양분으로 삼을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 당의 지난 역사를 돌아보면 감동적 승복과 단결을 이뤘을 땐 승리했지만, 그렇지 못했을 땐 패배했다"며 "전날 우리 당은 승리를 향한 또 한 번의 의미있는 전통을 축적했다. 정권교체로 이 아름다운 전통을 이어가겠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