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킹메이커’ 김종인… 尹 총괄선대위원장 맡을 듯
20일쯤 선대위 출범 맞춰 '복귀'…기존 캠프 해체·전면 재구성 전망
6일 윤석열-이준석 회동서 '합의'…金, 사실상 전권 행사할 듯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를 이끌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런 방안에 공감대를 이뤘고, 김 전 위원장도 사실상 수락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 관계자는 7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 전 위원장이 15일 자신의 출판기념회를 마친 뒤 오는 20일 전후로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올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는 문제에 대해서는 윤 후보와 이 대표간 전날 오찬 회동에서도 의견일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의 '킹메이커'로 꼽히는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를 총지휘하는 역할을 맡아 대선무대의 전면에 복귀하는 것이다. 지난 4월 보궐선거 이후 당을 떠난 지 6개월여 만이다. 국민의힘은 김 전 위원장의 합류와 함께 선대위 체제로 전환하고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에 돌입할 방침이다. 징검다리 역할의 대선기획단 없이 곧장 선대위 체제로 직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은 정책·메시지·인선 등 대선 정국의 핵심적인 분야에 대해 직접 지휘봉을 휘두르며 사실상 전권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그는 기존 경선 캠프를 사실상 해체하고 '본선용'으로 선대위 진용을 전면 재구성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총괄선대본부장 등 선대위 인선에도 김 전 위원장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은 향후 대선 전략과도 맞닿아 있는 선대위 인선을 놓고 숙고를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선 캠프의 일부 인사들도 선대위에 합류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도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지난 3월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나 정치권에 투신한 이후 김 전 위원장과 꾸준한 신뢰를 쌓아왔다.

김 전 위원장은 경선 막판에 "이번 대선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경쟁이 될 것"이라며 윤 후보에게 공개적으로 힘을 실었다.

또 "대선을 위한 종합적인 전략을 짜는 데 도움을 달라는 제의는 올 수 있다고 본다"며 사실상 구원투수 등판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야권 안팎에선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기정사실로 하는 분위기였다.

이 대표도 "단연코 김 전 위원장이 선거에서 작전 지휘를 하는 역할을 하셔야 된다"면서 그래야만 대선 승리에 가까이 갈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내왔다.

김 전 위원장은 2012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박근혜 후보의 대선 승리, 2016년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견인한데 이어 지난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의 압승을 이끌었다.

'반문 깃발' 외에 구체적 정책 비전을 채워야 할 윤 후보의 약점을 보완하는 동시에 '0선 정치신인'의 강점을 살리는 데에도 김 전 위원장의 경륜이 필요하다는 게 당 안팎의 중론이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견지해온 만큼, 향후 야권 연대 내지 단일화 문제에 있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