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당 “윤석열, 막말과 허언 상식선 넘어…거짓말의 정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연합]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이 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두고 ‘거짓말의 정치’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는 ‘거짓말의 정치’가 언제까지 유효할 것이라 보는가”라며 “윤 후보의 막말과 허언이 상식적인 선을 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인터뷰에서는 가족의 각종 의혹에 대해 ‘지금껏 나온 게 뭐가 있냐’는 후안무치 태도(를 보이고),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에는 ‘(대통령의) 권한을 대표적으로 남용하는 것’이라 반박했는데 견강부회 그 자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의 거짓말 정치가 계속된다면 과거의 윤석열이 현재의 윤석열 후보를 위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당 전용기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과거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된다면 지구를 뜨겠다’고 발언한 영상을 공유하며 “이 대표는 이제 지구를 뜰 시간이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제 윤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실텐데 왜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지구를 떠야 한다고 생각했는지 먼저 말씀해주셔야 한다”고 썼다.

이어 “과거 평론가 이준석이 아닌 야당 대표로서 이준석의 생각이 달라졌나 궁금하다. 아니라면 말에 책임을 지실 때”라며 “괜히 지구를 뜨지 마시고 이재명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고 국민들과 함께 지구를 지킵시다”고 썼다.

이 대표는 지난 3월 유튜브 방송에서 “(주변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이 되고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되면 어떡할 거냐고 물었다. (그러면) 지구를 떠나야지”라고 웃으며 말한 바 있다.

herald@heraldcorp.com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