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COP26 정상회의] 한국 등 105개국 “2030년까지 산림 파괴 중단” 선언
COP26서 ‘산림 토지 이용 선언’ 발표…22조3000억원 기금 조성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지구의 허파 기능을 하고 있는 산림이 도시화와 무분별한 벌목 등으로 크게 훼손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 등 전세계 105개국이 2030년까지 산림 파괴를 멈추고 토양 회복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공적자본과 민간투자 190억달러(약 22조3000억원)가 투입된다.

2일 영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가한 100여개국은 1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산림·토지 이용 선언(Declaration on Forest and Land Use)’을 발표했다.

한국이 포함된 선언 참가국에는 전세계 산림의 85%를 차지하는 브라질과 인도네시아, 콩고민주공화국도 이름을 올렸다.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요 국가 대부분도 동참했다.

의장국인 영국의 총리실은 “이번 선언은 3360만㎢에 달하는 산림을 대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넓이는 한국의 약 336배에 해당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번 선언이 유례없는 합의라고 평가하고 “이제 우리는 자연의 정복자로서 긴 역사를 끝내고 보호자가 될 기회를 맞았다”고 말했다.

이에 맞춰 여러 참가국과 기업이 선언에 담긴 목표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는 원주민이 동참하는 산림 보호 프로젝트와 지속가능한 농업 기술 개발 등이 포함됐다.

이번 선언에 따라 영국을 비롯한 12개국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120억 달러(14조1000억원)의 공공기금을 조성해 개발도상국의 토양 회복과 산불 진화 등에 지원할 예정이다.

아비바와 악사 등 민간 투자사 30여곳은 산림 보호에 72억3000만달러(8조50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투자사들은 2025년까지 산림 파괴와 관련된 영역에는 투자하지 않기로 했다.

30곳 이상의 금융기관들은 소 사육과 팜오일, 콩, 펄프 생산과 연관되는 산림파괴를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들 기관이 운용하는 자금은 총 87조달러(10경2000조원)에 달한다.

비영리기구인 세계자원연구소(WRI)에 따르면 산림은 지구상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30%를 흡수한다. 이를 통해 산림은 대기의 배출 가스를 흡수해 지구 온난화를 막는다.

그러나 이같은 자연 완충재 역할을 하는 산림은 빠른 속도로 없어지고 있다.

WRI에 따르면 지난해 지구에서 사라진 산림의 넓이는 영국보다 큰 25만8000㎢다.

이번 선언은 2014년 40여 개국이 발표한 뉴욕 선언의 연장선이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재원 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한발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된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