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장성민 “윤석열·이재명 구도 돼야 검사·전과자, 선·악 대결 가능”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레이스에서 뛰었던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은 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야권의 최종 후보가 되면 선거 구도는 검사와 전과자, 선과 악의 대결로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장 이사장은 "선거 승패를 결정 짓는 중요한 결정 변수가 선거 구도"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선거 구도를 유리하게 짤 수 있는 충분 조건을 더 많이 갖는 진영, 정당이 기울어진 운동장의 윗편에서 게임을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장 이사장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이재명이라는 '대장동 부패 게이트'의 의혹자가 결정된 가운데, 야권에 유리한 선거 구도를 짜기 위해선 윤 전 총장이 가장 확실한 와일드 카드"라고 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몸통'이란 점에서 대선 구도는 '부패 몸통' 이재명 후보와 검찰총장 윤 후보의 대결로 펼쳐질 것"이라며 "이런 상황이 되면 권선징악의 국민적 지향에 따라 선거 캠페인도 범죄 추방, 부패 추방의 대물결이 출렁일 수 있다. 여권이 이를 두려워해 주구장창 윤 전 총장만 집중 타격을 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전 국민은 전과 4범을 어떻게 우리 대통령이라고 지지하고 자랑할 수 있을 것인지 혼란이 생길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과거 전통적 민주당 지지자들, 특히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과연 이 후보를 선택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페이스북 일부 캡처.

장 이사장은 "민주화 투쟁 경력이 없는 이 후보를 과거 김대전 전 대통령의 지지자와 호남의 유권자들이 지지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며 "여기에 이 후보의 과거 전력은 윤 전 총장에게 유리한 선거 구도를 짜는데 추가적인 호재"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부터 전과 4범을 후원하는 정치인들은 모두 전과 4범 추종자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질 것으로, 다음 대선 판은 범죄와의 전쟁이 시작될 것"이라며 "'대장동 게이트'로 이 후보를 향한 국민적 의혹과 분노감이 커질수록 윤 전 총장에 대한 기대감은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