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문경시, 중부내륙철도 문경역 역세권 개발 진행…투자자 모집
[문경시청사 모습]

[헤럴드경제(문경)=김병진 기자]경북 문경시가 중부내륙철도 문경역 신설에 따른 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28일 문경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2023년까지 사업비 788억원을 들여 문경읍 마원리 일원 35만7000㎡에 주거, 상업, 공업, 공공이전용지, 기반시설용지 등을 마련한다.

시는 수요에 따라 용지 규모를 정하고 부지를 조성원가로 제공하며 진입도로·상하수도·전기통신 등 기반 인프라를 지원해 입주 기관과 기업의 편의성을 높인다.

또 행정지원을 위한 TF팀을 구성하고 인허가 원스톱 행정서비스 지원 등 상생을 위한 최상의 행정 서비를 제공한다.

시는 전국 공공기관·물류업체·건설업체·향우회·동창회 등 340여곳에 홍보물을 발송하고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개발사업을 알려 투자자 유치에 적극 나선다.

전국 2시간대의 교통망, 국토의 중심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 등 지역의 강점을 중점 홍보하며 팀을 편성해 공공기관 및 기업 방문도 진행한다.

고윤환 시장은 “문경 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수요에 따른 맞춤형 개발을 기본 토대로 하고 있다”며 “지역의 이점과 사업의 강점을 알려 공공기관·민간기업 투자유치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