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세연 “빌린 돈만 12억, 직원 월급도 밀려…도움 절실”
추가글서 “월급 전달…앞으로도 가장 앞에서 싸우겠다”
김세의 대표 [가세연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대표가 재정난을 겪고 있다며 구독자들에게 공개적으로 후원금을 요청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가세연 커뮤니티를 통해 가세연에 위기가 찾아왔다고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항상 직원 월급만큼은 단 한 번도 밀리지 않았는데 (월급을 지급이) 예정된 25일에 직원 월급을 지급하지 못했다”며 “뮤지컬 박정희를 제작하며 빌린 돈만 12억6000만원이 넘어 따로 대출을 받을 수도, 주변에서 돈을 더 빌릴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정말로 여러분들에게 감동을 드리기 위해 돈을 여러 곳에 쓰고 있다. 그래서 더더욱 돈이 없다. 너무 심각하다”며 후원 계좌를 적었다.

이후 김 대표는 추가 글을 올렸다. 과거 김 대표가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앞에서 삭발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가세연은 언제나 가장 앞에서 싸워왔다. 앞으로도 가장 앞에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일단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직원들 월급은 전달하게 됐다. 너무나 감사하다”며 “아직도 가세연은 넘어야 할 난관이 많다”고 했다.

그는 “연말까지 내야 하는 세금만 1억원에 육박하고 뮤지컬 장비 이용료로 내야 할 돈도 1억원가량 미납 상태다”라며 “당분간은 차분히 방송만 할 수밖에 없다. 피디와 작가 인원도 부족한 상태여서 야외 취재도 어렵다”고 했다.

이어 “연말까지 숨 고르기를 하고 다시 힘을 내도록 하겠다”며 “은혜를 잊지 않고 더욱 열심히 대한민국을 위해 싸우겠다”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