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화생명, 3분기 순익 1031억…전년비 57.5%↑

[사진=여승주 한화생명 대표(한화생명 제공)]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한화생명이 3분기 큰 폭의 이익 증가를 시현했다. 별도기준은 물론 연결기준 실적까지 전년 대비 큰 폭의 성장을 이뤘다.

한화생명은 28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3분기 별도기준 당기순이익 1031억원으로 전년 동기(655억원) 대비 57.5% 증가했다고 밝혔다. 누적 당기순이익은 353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127억원(46.7%) 늘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영업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수입보험료와 신계약 APE가 늘었고, 사업비 절감과 운용자산이익률 오르면서 이익 성장이 나타났다.

특히 연결기준 법인세비용 차감전 이익(누적)이 1조26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7.9% 증가했다. 이는 한화생명과 한화손보의 실적 개선효과와 한화투자증권의 자회사 편입에 따른 결과다. 당기순이익 누계액은 전년 동기 대비 182.6%가 늘어난 8805억원을 기록했다.

한화생명은 3분기 수입보험료는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한 3조5035억원을 기록했다. 신계약 APE는 452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8.4% 신장했다. APE는 신계약 체결 시 월납·분기납·일시납 등 모든 납입형태의 보험료를 연간 기준으로 환산한 지표다. 한화생명은 저축 및 연금 판매 확대가 주 원인으로 일시납 저축 판매 등으로 확보된 물량을 자산 듀레이션 확대를 위한 투자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보장성APE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10.5% 감소한 2422억원을 기록했으나, 업계가 평균 약 17%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전분기 매출수준을 견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운 영업환경이지만 당기순이익이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향후 다가올 K-ICS 제도에 맞춰 착실히 준비하고 있으며 금리 상승 기조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