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흥민 24분 뛴 토트넘, 번리 잡고 카라바오컵 8강행
모라 결승골로 1-0 승리
루카스 모라가 번리와 카라바오컵 16강서 결승골을 터뜨린 후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손흥민이 후반 교체출전한 토트넘이 번리를 잡고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에 올랐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리그컵 16강전에서 후반 23분 루카스 모라의 결승골에 힘입어 번리를 1-0으로 제압했다.

정규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서 2연패한 토트넘은 공식전 3경기 만에 승리를 맛봤다.

손흥민은 후반 21분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24분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4골 2도움(정규리그 4골 1도움· UECL 1도움)을 기록 중이다.

전반을 0-0으로 비기며 답답한 경기를 이어가자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은 후반 21분 손흥민과 탕기 은돔벨레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그리고 곧바로 모라의 결승골이 터졌다. 토트넘과 해리 케인이 좌우에서 수비를 분산한 효과를 봤다. 모라는 후반 23분 에메르송이 오른쪽에서 넘긴 코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했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모라에게 가장 높은 7점을 매긴 반면 손흥민에게 팀내 가장 낮은 평점 4점을 줬다. “볼을 거의 보지 못했고, 번리가 압박을 끌어올리면서 공격 기회도 많이 잡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모라에게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8점의 평점을 줬다. 손흥민은 6.1점, 풀타임을 소화한 케인은 6.9점을 각각 받았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