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돈 더 낸 ‘한집 배달’ 왜 늦나 했더니…” 여러집 꼼수, 배민 ‘골머리’
배민라이더스. [우아한형제들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한 번에 한집만 배달한다고 해서 배달비 더 주고 시켰는데, 배달기사가 아파트 옆동에 들렀다 오네요. ‘한집 배달’ 아니고 ‘두집 배달’ 같은데… 속은 건가요?”

배달의민족이 ‘한집 배달’을 위반한 배달라이더들에게 칼을 빼들었다. 계약 위반사항 중 하나로, 문제가 반복될 시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경고했다.

단건 배달은 한 번에 한 개의 주문만 수행하는 방식이다. 소비자들은 음식을 빨리 받을 수 있어 선호하지만 배달라이더들은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기피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우아한청년들은 최근 배민라이더와 배민커넥터들에게 “반복적인 단건 배달 위반 정황이 확인될 경우, 배송 대행계약을 갱신하지 않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우아한청년들은 매달 말일 배민커넥터와 배송업무 위탁계약을 자동 갱신한다. 단건 배달 위반 시 계약을 갱신하지 않는 방식으로 계약을 해지하는 셈이다. 기존에도 약관 위반 시 계약을 해지해왔지만 단건 배달 위반 사례가 급증하자 문제 상황을 특정해 ‘엄포’를 놓았다.

우아한청년들이 운영하는 일반인 배달 대행 '배민 커넥트'. [배민라이더스 홈페이지 캡처]

단건 배달은 시간당 처리할 수 있는 주문 건수가 감소해 라이더의 수입 저하로 이어지기 쉽다. 이 때문에 일부 라이더는 ‘편법’을 쓰기도 한다. 배달의민족 앱을 통해 단건 배달을 잡은 뒤 쿠팡이츠 등 다른 앱을 통해 주문지·음식점 인근의 다른 주문을 추가로 잡는 방식이다. 사실상 ‘묶음 배달’이다.

단건 배달 위반은 대개 주문자의 ‘신고’로 적발된다. 주문자가 배달의민족 고객센터 등에 의심 사례를 신고하면 운행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확인 과정을 거친다. 위반사례가 누적돼 계약이 해지되게 되면 재가입이 제한된다.

배민1 서비스 설명. [배민사장님광장 캡처]

배달의민족이 지난 6월 론칭한 단건 배달 서비스 ‘배민1’이 시장에 안착하자 본격적인 배달 서비스질 제고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통상적으로 배민1 주문은 일반 주문보다 소비자가 부담하는 배달비가 많다. 단건 배달 위반으로 배달시간이 늦어질 경우 소비자의 불만도 더 크다. 배달에 대한 불만이 낮은 별점으로 이어져, 음식점주까지 피해를 보는 점도 문제다.

한편 업계는 배달의민족에서 발생하는 주문의 10%가량이 ‘배민1’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배민1이 전면 개시된 서울 지역의 ‘배민1’ 비중은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민1은 현재 서울·경기 상당 지역과 부산·광주 등 일부 지역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