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진서-박정환 2021 삼성화재배 4강 진출…中 양딩신·자오천위와 격돌

신진서 9단
박정환 9단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바둑을 대표하는 쌍두마차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이 삼성화재배 4강에 올랐다. 특히 박정환은 패색이 짙었던 바둑을 극적으로 뒤집어 기쁨이 더했다.

26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2층 대회장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8강전에서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이 각각 한승주 8단과 중국의 롄샤오 9단에게 승리했다.

이동훈 9단과 이창석 8단은 중국의 자오천위 8단과 양딩신 9단에게 패하며 8강에 만족해야 했다.

6년 연속 중국에 우승컵을 내줬던 한국으로서는 원투펀치인 신진서와 박정환이 살아남아 우승을 기대케 됐다.

신진서는 한승주와의 대결에서 158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2년 연속 4강에 올랐다. 반면 박정환은 렌샤오 9단과의 대국에서 시종 리드를 내주고 끌려가 승률이 10% 밑으로 떨어졌으나 끈질긴 추격전 끝에 역전에 성공했다. 끝내기에서는 초읽기 상황이라 서로 실수를 거듭하며 반집 싸움이 이어졌으나 결국 승기를 지켜낸 박정환이 승리했다. 306수 만에 박정환 9단이 백 2집반 승.

8강 직후 열린 4강 대진 추첨에서 박정환은 27일 자오천위 8단과, 신진서는 28일 양딩신 9단과 맞붙게 됐다.

상대전적은 박정환 9단이 자오천위 8단에게 4승 1패로 우세를 보이고 있고, 신진서 9단은 양딩신 9단에게 4승 5패로 열세를 기록 중이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