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대호 안양시장,“종전선언, 한반도 화해와 협력의 출발점 될 것”
최대호 안양시장.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최대호 안양시장이‘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초대 회장에 선출됐다고 안양시가 전했다.

최 시장은 25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에서 초대회장에 추대돼, 임기 1년 동안 협의회를 이끌어가게 됐다.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정부 주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의체다. 금년 5월 21일 출범한 정책협의체로서 경기도가 4.27 판문점 선언 이후 2018년부터 구성을 추진해왔다.

안양시를 비롯한 경기도와 도내 31개 시군 포함, 서울, 부산, 인천, 울산, 경남, 충남, 전북, 대전, 강원, 충북지역 29개 시군구 등 전국 61개 지방정부가 참여하고 있다.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초대 회장에 선출된 최대호 안양시장은 인사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이야 말로 한반도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화의 길을 꾸준히 닦아나가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결실 맺을 수 있도록 지방정부가 나서서 역할을 해줄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최 시장은 첫발을 내딛는 협의회가 앞으로 남북의 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증진하고 남북경제를 발전시키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며, 확실한 신념을 갖고 남북평화협력 증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아울러 지방정부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도와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총회는 초대회장에 추대된 최대호 시장과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종천 과천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정동균 양평군수를 각각 부회장에 선출하며 회장단으로 구성됐다. 또한 지방정부 규모·인구에 따라 차등적 분담금 납부를 결정하기도 했다.

협의회는 향후 회장 지방정부인 안양시를 중심으로 사무국을 운영, 실무적 역량을 강화해 지방정부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및 공동사업 발굴, 남북교류협력을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관련 법령 개선 및 제도적 기반구축 등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전국 지방정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참여 제안을 통해 협의회 구성원 확대를 추진, 지방정부가 추진하는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저변이 더욱 넓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나가게 된다.

최 시장은 도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대권행보를 위해 도지사직을 사퇴한 이재명 전 지사를 만나, 남부교류 협력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