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초등6 딸, 尹캠프 특보 위촉됐다…어처구니가” 황당한 위촉장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초등학교 6학년생에게 위촉장을 보냈다는 내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됐다. 앞서 윤석열 캠프측은 당내 경쟁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도 임명장을 보내 비난을 받았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처구니가…초6 딸내미한테 임명장이 왔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가 공개한 초등학교 6학년 딸의 카카오톡에는 “귀하를 윤석열 국민캠프 국민통합본부 대구 직능 특보로 위촉한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도착했다. 명의는 윤 전 총장으로 돼 있으며 발급 일자는 지난 23일이다.

작성자는 “초6 딸내미 이름으로 임명장이 왔다. 바로 취소(위촉장 발행 취소 요청) 날려주고 어디서 정보를 알았는지 항의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개인정보와 관련해 문제가 되지 않느냐’, ‘중2 딸에게 위촉장이 왔다는 글도 봤다’, ‘발행 번호를 보니 무슨 특보가 8만명인가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 전 총장 측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발송 과정서 실수가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19일 원 전 지사도 비슷한 내용의 윤석열 캠프 임명장을 받았다. 당시 원 전 지사는 해당 사실을 페이스북에 게시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했고 윤 전 총장 측은 공식 사과의 뜻을 전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