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 3년간 2.7만7명 채용…김부겸·최태원 ‘청년일자리 협약’
KT·삼성·LG 이어 SK…3년간 대기업 일자리 10만개 확대 약속받아
김총리 "SK 세심한 배려 감동적"…총수들과 '일자리 스킨십' 계속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R&D센터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행사'에 참석하기 전 최태원 SK회장의 안내를 받아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SK그룹이 향후 3년간 총 2만7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한다. 또 청년 전문직업인 교육 프로젝트 등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한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SK그룹 최태원 회장은 25일 경기도 이천 소재 SK하이닉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의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협약을 맺었다.

SK그룹은 이 자리에서 애초 연간 6000명 수준으로 계획했던 신규채용 규모를 연간 9000명 선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청년 Hy-Five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연간 400명씩 3년간 총 1200명의 인재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청년에게 전문직업인 교육을 지원하는 'SK 뉴스쿨', 청년의 관점으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루키'(LOOKIE), 청년 장애인 대상 IT 교육을 지원하는 'SIAT'(Smart IT Advanced Training) 프로젝트 등을 통해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최태원 회장이 계속 강조해온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통한 인재 육성과 사회적 가치 기조가 반영된 것으로, 앞으로 배터리·반도체·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집중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이 SK그룹의 설명이다.

이날 협약은 KT(1만2천개), 삼성그룹(3만개), LG그룹(3만9천개)에 이어 네 번째다. 김 총리 역시 이 기업의 총수들을 잇달아 만나며 고용문제 해결을 위한 역할을 지속적으로 당부하고 있다.

김 총리는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오늘 발표된 채용과 인턴십 운영 계획에 SK다운 큰 결단과 포부가 담겨 있다"며 "취업난에 빠진 청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내용에서 SK의 세심한 배려가 느껴진다. 매우 감동적"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SK와의 협약 체결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약속된 대기업 일자리가 10만개를 넘어섰다.

국무총리실은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 동참하겠다는 기업들이 더 있어 계속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 총리와 최 회장 외에도 정부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고, SK그룹 측에서는 장동현 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자리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