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어준 "이재명, 돈·줄·백 없이 여기까지" 윤석열측 "李캠프에 가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5일 방송인 김어준 씨가 사실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공개 지지한 것으로 간주하고 "TBS에서 즉각 퇴출해야 한다"고 했다.

김병민 캠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김 씨가 마이크를 잡아야 할 곳은 이재명 후보의 선거 캠프"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김 씨가 대선을 앞두고 여당 후보 선거 운동을 하고 나섰으니 그에게 더는 방송 진행을 맡길 수 없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은 김 씨가 TBS 마이크를 잡고 서울시민과 국민의 판단을 흐리는 짓을 더 하지 못하도록 분명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3일 오후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앞서 여권 성향 방송인인 김 씨는 전날 유튜브 '딴지 방송국' 채널에 올라온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은 혼자 여기까지 왔다"며 "돈, 줄, 백 도움을 받지 않고 자기 실력으로 돌파하는 길을 가는 사람은 어렵고 외롭다.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