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자대결’이냐 ‘4지선다’냐 …윤석열 vs 홍준표, 여론조사 조항 막판까지 격돌
‘4지선다+역선택 방지’ 절충안…尹 찬성, 洪·劉 반대
당 선관위, 26일 여론조사 문항 최종 결정 방침
[연합]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최종 선출하는 본경선의 여론조사 문항을 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과 홍준표 의원 측이 막판까지 정면 충돌했다.

국민의힘 여론조사 전문가 소위원회는 24일 오후 각 캠프 측 대리인 4인과 여론조사 문항 조율에 들어갔지만, 이견은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 측은 당초 입장대로 ‘양자 가상대결’을 요구했다. 홍 의원 측은 4지 선다형 도입 주장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예컨대 양자 가상대결은 ‘내년 대선에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 후보가 대결한다면 어느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물은 뒤 유승민 윤석열 원희룡 홍준표(가나다 순) 후보 이름을 각각 넣어 4차례 질문하자는 것이다.

4지 선다형은 ‘이재명 후보와 맞설 국민의힘 후보로 어느 후보가 가장 경쟁력 있나’라고 하나의 질문을 하면서 4명의 후보 가운데 고르도록 하자는 방식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4지 선다로 하되 정권교체 찬반 여부를 먼저 묻는 절충안도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준표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석열 캠프 측이 일대일 가상 대결을 포기하고 일반적인 나열식 조사를 하되 ‘정권 교체에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를 물어봐서 사실상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는 것은 어떻겠느냐는 안도 냈다”라고 전했다.

이에 홍준표·유승민 캠프 측은 역선택 방지 문항은 이미 도입하지 않기로 선관위 차원에서 결론이 났다면서 반대했다. 또 당 선관위 측도 “역선택 방지 조항은 이미 논의가 끝난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4지 선다형에 역선택 방지 문항을 넣는 절충안에는 찬성한다”며 “각 캠프가 의견을 전한 만큼 공은 선관위에 달렸다”고 말했다.

다만 ‘역선택 방지 절충안’은 당 선관위 측이 먼저 여러 의견을 제시하는 과정에서 냈던 안이라고 윤 전 총장 측은 강조했다.

선관위는 오는 26일 회의를 열고 여론조사 문항을 최종 의결하겠다는 방침이다.

최종 의결 이틀 전까지도 캠프간 이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이다.

두 양강 주자의 신경전도 이어졌다.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한다면 중대 결심을 할 수 있다”고 밝히자,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중대 결심을 하든 말든 본인이 판단할 문제”라고 받아쳤다.

국민의힘은 다음 달 1∼4일 나흘간 당원투표 및 일반여론조사를 진행하고 각각 50%씩 합산해 내달 5일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