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연준, 지도부 주식투자 금지
부적절 논란에 윤리 대폭 강화
펀드 등은 까다로운 조건 전제
미 연방준비은행이 지도부의 부적절한 투자 논란을 계기로 21일(현지시간) 고위급 인사들의 개별 주식 투자를 금지하는 등 고강도 처방을 마련했다. 사진은 제롬 파월 연준 이사회 의장과 전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 [로이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최근 지도부의 부적절한 투자 논란을 계기로 고위급 인사들의 개별 주식 투자를 금지하는 등 고강도 대응에 나섰다.

코로나19 대유행 후 증시가 급반등한 지난해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들이 거액 투자 논란에 휘말려 잇따라 사임한 것을 계기로 윤리 기준을 대폭 강화한 것이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연은 총재 12명과 연준 이사 7명 등 고위 인사들은 앞으로 개별 주식에 직접 투자할 수 없게 된다.

지금까지는 고위급 인사를 대상으로 연준 규제 범위 내 은행과 금융기관의 주식 매매만 금지해왔다.

뮤추얼펀드와 같은 금융 상품에는 계속 투자할 수 있으나, 이마저도 여러가지 제약이 따른다.

새 규정에 따라 이들은 펀드 등 허용된 금융상품을 사거나 팔기 45일 전 미리 통보해 허가를 받아야 하고, 최소 1년 이상 보유해야 한다.

아울러 연준은 “금융시장의 스트레스가 고조된 시기”에는 펀드조차 매수 또는 매도할 수 없도록 규정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성명을 내고 “이번에 마련한 엄격한 새 규정은 모든 고위 관리가 연준의 공공 임무에만 전념해 봉사하고 있다는 점을 대중에게 확인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새 윤리 규정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와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은 총재가 부적절한 투자 사실이 드러나 논란에 휩싸인 끝에 조기 사임한 직후에 마련됐다.

캐플런 총재는 지난해 애플, 아마존, 델타항공 등의 주식에 100만달러 이상을 투자해 여러차례 거래한 사실이 공개됐다. 로젠그렌 총재는 부동산투자신탁 펀드와 화이자 등의 개별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파월 의장 본인도 인덱스펀드와 지방채에 거액을 투자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비판의 화살을 피하지 못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 민주당 유력 정치인들은 월가에 대한 느슨한 규제, 투자 논란 등을 이유로 내년 2월 임기를 마치는 파월 의장 연임에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수한 기자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