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이 뛰어 죄송” 사과에 “시끄러움도 위안” 아랫집 할아버지의 훈훈한 답장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층간소음을 사과하는 손편지에 아랫집 할아버지의 훈훈한 답장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랫집 할아버지가 층간소음을 너그럽게 이해해줬다는 이야기가 올라왔다.

"너무 좋은 이웃을 만나 기분 좋아 살짝 올려본다"는 글쓴이는 자신의 아이는 물론 아이 친구들까지 쿵쾅거리곤 했는데 한 번도 화낸 적이 없다는 아래층 할아버지를 소개했다.

글쓴이는 "얼마 전 친정에서 첫 감을 수확해서 아래층 할아버지께 올해도 감사하다는 손편지와 감을 들고 갔다"며 "아이 얼굴이라도 보여드릴 겸 문을 두드렸는데 안 계셔서 문 앞에 살포시 놔두고 왔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할아버지에게 손편지를 썼다. "아이가 한동안 아파서 병원에 있다가 퇴원을 하고 주말마다 친구들이 놀러와 시끄럽게 하는데도 2년간 한번도 올라오지 않으시고, 오히려 '애들은 다 그런 것 아니겠냐'는 너무 인자하신 말씀에 감동 받았어요. 좋은 주민들을 만나 씩씩하고 바르게 클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 첫 수확한 감이에요. 맛있게 드셔주세요. 늘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얼마 뒤 글쓴이 집 앞에는 아래층 할아버지의 답장과 함께 선물이 놓여 있었다. 할아버지의 답장에는 "OO엄마, 이름이 너무 정겹네요. 매번 감사합니다. 혼자 외롭게 사는 늙은이에게는 시끄러움도 위안이 된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적혀 있었다.

글쓴이는 "저는 진자 이웃 주민들을 잘 만난 것 같다"며 "평소에도 이웃 할아버지, 할머니, 이모, 삼촌들이 아이 인사받아주시고 안부도 물어봐 주시고 먹을 것도 나눠 먹어서 이곳은 삭막하지 않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좋은 이웃을 만나 아기가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뻐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