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징어게임’이 넷플릭스로 끌어들였다
가입자 3분기 438만명 늘어
넷플릭스 3분기 가입자가 예상치보다 높은 438만명으로 발표되자 다수의 해외 언론들이 그 이유로 ‘오징어 게임’을 거론하고 있다. 사진은 러시아에서 한 시민이 ‘오징어 게임’ 이벤트에 참여하는 장면. [로이터]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올해 3분기 유료 가입자가 예상치를 큰 폭으로 뛰어넘자 다수의 해외 매체가 그 비결로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전 세계적 성공을 들고 있다.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유료 가입자가 438만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넷플릭스 3분기 유료 가입자 추정치 386만명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이에 따라 넷플릭스의 총 가입자는 2억1360만명으로 늘었다.

넷플릭스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6% 증가한 74억8000만달러(8조8151억원)를 기록했고, 주당 순이익(기업이 벌어들인 순이익을 기업의 총주식수로 나눈 값)은 3.19달러였다.

매출은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와 같았고, 주당순이익은 시장예상치(2.56달러)를 상회했다.

넷플릭스의 예상 외 선전에 해외 언론은 ‘오징어 게임’이 성공 비결이라며 입을 모으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예상보다 많은 신규 고객을 끌어들였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 인기에 힘입어 월가 예상치를 뛰어넘어 올해 가장 높은 가입자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온라인판 메인 화면에 ‘예상치 넘어선 넷플릭스 가입자, ’오징어 게임‘ 여파’ 제목의 기사를 배치하고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과 같은 새로운 히트작 때문에 가입자를 끌어모았다”고 전했다.

WSJ는 또 “최근 몇 주간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의 성공으로 큰 이익을 봤다”면서 “9월 17일 첫 방송된 이 드라마는 불과 몇 주만에 전 세계적 열풍을 일으켰고, 온라인 쇼핑에서는 할로윈용 ‘오징어 게임’ 의상이 불티나게 팔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 출시 이후 첫 4주 동안 전 세계 1억4200만명이 이 드라마를 시청했다.

김수한 기자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