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또 軍급식…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회색 달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한 육군 부대에서 유통기한이 3개월 지난 식자재를 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11사단 유통기한 3개월이나 지난 식재료 사용’이란 제목의 제보가 올라왔다.

제보자는 “19일 점심에 유통기한이 3개월이 지난 카레를 배식했다”며 “저희 부대는 급양관이 있음에도 전문 지식이 없는 간부들로 무분별하게 급양 감독을 편성해 운용 중에 있다”고 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간부들은 본인 업무 외에도 급양 감독 역할을 맡고 있어 업무 부담이 늘고 있다.

이어 제보자는 “유통기한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한 게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부대장이 보고를 받고도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있다”며 “배식한 계란도 누가 봐도 이상이 있어 보여 보고를 했으나 조리 중 문제가 생긴 거 같다며 그냥 넘겼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제보자가 올린 사진에는 상태가 좋아 보이지 않는 회색빛의 계란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11사단 측은 문제가 된 식재료를 즉시 폐기하고 짜장과 참치김치볶음 등 대체식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를 먹은 5명은 이상 징후를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 사단 측 설명이다.

사단 측은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사단 차원에서 식자재 보관 및 관리, 현장 급양감독 실태 등 급식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향후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급식 시스템 개선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으며, 지휘관리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면 관련자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 번 장병과 부모님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이번 일을 계기로 부대관리에 더욱 세심한 정성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