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영길 “이재명 당선도 정권교체”…이준석 “與, 文정부 실패로 규정”
宋 “文, 너무 착해…이재명과 스타일 달라”
이준석 “국민 냉철해…與후보 찍을 일 없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문재인 정부를 실패로 규정하고 차별화를 시도하겠다는 이야기”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가 자랑스러웠다면 여당은 문재인 정부의 ‘계승’을 이야기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국민은 냉철하다”며 “민주당에 실망한 국민이 또 다른 민주당 후보를 찍을 일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송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너무 착하시다. (이재명 후보와) 스타일 차이가 있다”며 “이재명 후보가 당선돼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다시 출마하는 게 아니지 않나”고 말했다.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가운데) 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급하긴 급한 모양”이라며 “여당 대표께서 아침부터 국민에게 큰 웃음을 주셨다. 송 대표는 정녕 정권교체의 의미를 모르는가”라고 지적했다.

허 대변인은 “오늘 발표된 여론조사를 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40% 아래로 떨어졌다. 국민의힘 지지율을 출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민주당과 10% 이상 차이를 벌렸다”며 “이것이 바로 정권교체를 바라는 민심”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국민께 악몽이었다. 시즌 2를 방영하기 원하는 국민은 소수에 불과하다”며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문재인 정권 시즌 2’는 물론이고, 더 나아가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국민을 깊은 나락으로 빠뜨릴 것이 분명하다”고 날을 세웠다.

허 대변인은 송 대표를 향해 “현 대통령의 임기 말이 되니 새로운 권력에 아첨하는 송 대표는 낯부끄럽지 않나. 이제 와서 송 대표가 문 정권과 선 긋는 발언을 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실패를 셀프 인정하는 꼴밖에 안 된다”며 해괴한 궤변으로 정권교체 프레임에 숟가락 얹지 마라“고 비판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