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劉-元, ‘나토식 핵공유’ 충돌…“핵위협 이미 있다” vs “北 제재 명분 잃어”
15일 국민의힘 1차 맞수토론서 핵무장 두고 ‘설전’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참석해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5일 1차 맞수토론에서 전술핵 재배치와 ‘나토(NATO)식 핵공유’를 두고 충돌했다.

유 전 의원은 “북한의 핵위협은 지금도 있다. 우리는 왜 핵공유를 하면 안되나”고 주장했고, 원 전 지사는 “북한에 대한 비핵화 제재 명분이 사라진다”고 맞섰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맞수토론’에서 전술핵 재배치, 자체 핵무장에 대해 묻는 원 전 지사의 질문에 “전술핵 재배치는 핵 공유의 일부”라며 “나토식 핵공유를 미국과 같이 하겠다는 것은 제가 4년 전에 처음으로 주장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체 핵무장은 핵공유를 하면 핵무장까지는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며 “핵무장이야말로 핵공유 조차 카드가 안 되면 고려해 볼 수 있다”고 했다.

원 전 지사가 “나토식 핵공유를 한다고 해도 (핵미사일) 발사권은 미국이 가지고 있다”고 받아치자, 유 전 의원은 “그렇지 않다”며 “발사권은 공동으로 갖고 있다. 핵 투하 결정은 같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원 전 지사가 잘못 알고 있다. 아마 원 전 지사가 말하는 것은 미국 대통령이 무기 안전 장치를 해제하는 암호를 누르는 것”이라며 “그 암호는 미국 대통령만이 알고 있다. 암호를 모르면 핵무기는 쇳덩이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참석해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

이에 대해 원 전 지사는 “나토식 핵공유는 핵을 투하할 때 나토 회원국의 폭격기에 실어서 가게 되고, 나토 회원국은 거부권을 가질 수 있는 것”이라며 “그러나 미국이 발사에 반대하면 발사를 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미국 대통령이 핵을 발사하려면 할 수 있다. 거기에 대해서는 (우리가) 거부권이 없다”며 “나토식 핵공유를 하면 거부권을 가질 수는 있겠지만, 북한의 비핵화 제재 명분 자체가 사라진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핵공유는 어느 한 쪽이라도 반대하면 (발사가) 안된다. 원 전 지사가 말하는 것은 (미국의) 단독 발사”라고 응수했다.

그는 또, “(핵공유가) 비핵화 조치에 위배된다고 하는데 지금 북한이 핵무기를 실전배치해서 광화문이나 강남역을 오늘 밤이라도 때릴 수 있다. 핵 위협이라는 것은 오늘 밤에 이미 있는 것”이라며 “이미 북한에는 핵무기가 있다. 그런데 핵공유가 비핵화 추진에 왜 걸림돌이 된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원 전 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의 명분이 한반도 내에 핵을 없애자는 것인데 핵공유를 하게 되면 한반도 내에 핵이 배치되는 것 아니냐”고 반박하자, 유 전 의원은 “핵공유를 통해 대한민국이 핵전력을 가지는 것은 북한도 싫어하지만 중국도 싫어한다”고 받아쳤다.

유 전 의원은 “중국은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에 비협조적이었다. 핵공유를 하게 되면 중국을 압박하는 효과도 있다”며 “원 전 지사가 핵공유에 대해 너무 부정적이다. 다시 검토해보라”고 지적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