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미술품 ‘NFT 오픈마켓’ 설립돼
아티프렌즈-올리비아박갤러리 출자 ‘아티픽셀’
미술품·보석·귀중품 등 NFT경매 나서기로

블록체인 기반 ‘NFT 오픈마켓’이 설립돼 미술품 경매를 시작한다.

블록체인 기업 아티프렌즈(대표 이정우)는 올리비아박갤러리와 공동 출자해 ‘아티픽셀’(로고)을 설립했다고 14일 밝혔다.

아티픽셀은 판매자와 구매자에게 모두 열려 있는 NFT 오픈마켓을 구축할 예정. 이를 통해 국내 NFT거래 서비스의 혁신과 디지털 미술의 대중화를 이끌 계획이다.

NFT경매를 통해 미술품·보석·수집품·귀중품 등을 취급하게 된다. 보관, 위탁판매, 사입판매와 중개업 뿐 아니라 인터넷경매, 상품중개, 판매대행, 메타버스상품 중개도 할 계획이다.

아티프렌즈 이정우 대표는 “전통적인 미술품 거래에서 벗어나 갤러리들도 NFT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가치 있는 예술품을 취급, 판매자와 구매자에게 열려 있는 NFT 오픈마켓을 구현하겠다”고 전했다.

아티프렌즈는 실시간 3D 개발 플랫폼인 유니티(Unity)로부터 기술력을 검증받았다. 아티픽셀이 구축 예정인 NFT 오픈마켓에는 아티프렌즈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엔진 ‘사슬’이 이용된다. NFT 발행 및 관리기술 제공할 계획이다. 안정적인 서버 및 서비스 구현을 위해선 웹사이트 프론트엔드, 백엔드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다.

올리비아박갤러리는 서울 청담동과 뉴욕 맨해튼에 거점을 두고 현대미술 작품을 취급한다. 세계 유수 미술관에 한국 현대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