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이재명 측 “공수처, 윤석열 신속히 소환조사해야”
“사실일 땐 헌정질서에 중대한 사건”
“이미 증거 확보…소환조사 서둘러야”
김진욱 공수처장도 “중대한 사건” 강조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김진욱 공수처장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 보고를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공수처 소환조사를 강조했다.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남은 것은 몸통인 윤 전 총장의 공수처 소환조사”라고 언급한 이 후보 측은 “헌정사상 유례없는 검찰쿠데타인 이번 사건은 대선 일정과는 상관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 후보의 경선 캠프 수석대변인이었던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14일 “국회 법사위의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에 대한 첫 국정감사에서 김진욱 공수처 처장은 ‘윤석열검찰 고발사주사건’에 대해 “의혹이 (사실로) 인정된다면 우리나라 헌정질서에서 중대한 사건”이라고 말했다”라며 “고발사주사건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대선출마와 가족보호를 위해 국가권력기관을 사적으로 동원한 전대미문의 범죄”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선무당이 국가를 통치하겠다니, 윤석열의 안중에 국민은 아예 없는 것인가”라며 “이미 공수처는 이사건에서 손준성 검사의 관여를 사실로 확인했다. 그리고 김웅 의원이 대검과 국민의힘 사이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였다는 증거도 확보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이번 사건의 제보자 조성은씨는 어제 인터뷰에서 김웅의원관련 녹취록에 윤석열 전총장이 수차례 직접적으로 거명됐음을 시사했다”라며 “남은 것은 윤석열대검 고발사주사건의 몸통인 윤석열 전 총장의 공수처 소환조사”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해 “피의자 신분”이라고 강조한 박 의원은 “공수처가 지난 6월에 이미 윤석열 전총장을 피의자로 입건했고, 고발사주사건이 불거졌음에도 본격적인 소환조사 착수가 늦어지고 있는 것은 문제가 아닐 수 없다”라며 “헌정사상 유례없는 검찰쿠데타인 이번 사건은 대선 일정과는 상관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그것이 공수처 설립의 취지”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처장은 국회 국정감사에서 “(고발사주) 의혹이 의혹대로 인정이 된다면 누가 봐도 우리나라 헌정질서에 (문제가 되는) 중대한 사건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핵심 의혹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이고 공수처가 관할하는 사건이므로 떠밀려서 수사하는 것보다 선제적으로 증거를 확보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 수사에 빨리 착수했다”고 언급했다. 내년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 아니냐는 일부 야당 의원들의 주장에는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대의민주주의의 작동에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