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영상] 차 박고 밧줄로 당기고 물파스칠까지…황당 주차장 사고
운전자 연락없이 도주…차주 "형사처벌 원해"
[보배드림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지하주차장에서 주차된 차를 들이받고는 밧줄을 묶어 피해 차량을 끌어낸 뒤 물파스를 바르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인 운전자 영상이 확산되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하주차장에 주차해 둔 차에 아주 몹쓸 짓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9일 오후 7시쯤 아파트 주차장에서 사고를 당했고, 다음날 오후 10시쯤 출근하려고 보니 차가 망가진 상태였다”며 “블랙박스 확인 후 사고를 인지하고 신고했으나, 가해자는 그때까지 연락이 없었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사고 난 건 어쩔 수 없지만 이후 상황이 너무 화가난다”며 사고 장면이 촬영된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는데, 영상에는 가해자가 사고를 낸 뒤 피해 차량을 밧줄로 묶어 끌어내는 등 황당한 대응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하주차장에서 충돌 사고를 낸 가해자가 차량에 밧줄을 묶어 피해 차량을 끌어내고 있는 모습. [보배드림 캡처]

피해 차량은 가해 차량의 충돌로 차체가 흔들리며 지하주차장 기둥에 부딪혔고, 이후 가해자가 밧줄로 가해 차량과 피해 차량을 연결해 두 차례 끌어당겼다는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영상에는) 그 외에도 물파스를 들고다니며 제 차 여기저기를 발라 닦는 모습이 보이며, 힘으로 왼쪽 범퍼를 밀어 넣을려고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약 20분가량 이것저것 하더니 유유자적 떠나더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블랙박스에서 알게 된 차량번호로 차주 연락처를 알게 돼 먼저 연락을 했고, ‘왜 연락을 하지 않았느냐’고 하니 ‘눈이 침침해서 전화번호를 보지 못했다’며 연락을 기다렸다고 하더라”면서 “‘왜 사고를 알리지 않고 억지로 차를 끌어당겼느냐’고 물으니 ‘벽에 부딪힌 차 부위가 얼마나 부서졌는지 알아야 할 것 같아서 당겼다’고 한다”고 분노했다.

이어 “(가해자가) 보험처리 해 줄테니 차를 고치고 렌트를 하라고 뻔뻔스럽게 이야기하더라”면서 가해자의 사고 처리 과정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경찰서에서는 가해자가 사고 당일 보험 접수를 해서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하더라”며 “하지만 사고당일이 아니라 다음날인 10일 보험 접수를 했고, 제가 먼저 신고하기 전까지 연락도 없었는데 보험 접수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범칙금과 벌점을 물 수 없는 게 맞느냐. 형사처벌을 받을 수 없는게 맞느냐”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며칠 전 ‘물피도주’로 경찰서에 신고해 과태료 12만원, 벌점 25점 보험접수 이렇게 처리됐다”고 조언했고, “상대방이 소름 끼칠 정도의 말주변과 임기응변이다” “저 정도면 100% 음주운전이다” “로프를 사용한 건 범죄현장을 훼손하려고 한 것 같다” 등 가해자를 향한 누리꾼의 비판이 이어졌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