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복합문화공간으로 리뉴얼한 롯데백화점 동래점 15일 오픈
단순 상품구매 공간에서 벗어나 지역 대표 ‘복합문화공간’으로 변모
1층 복합문화공간 미식, 예술, 라이프 테마로 백화점의 얼굴 확바껴
롯데백화점 동래점. [롯데백화점 제공]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롯데백화점 동래점이 개점 20년만에 대대적인 새단장을 마치고 오는 15일 리뉴얼 오픈한다.

이번 새단장의 가장 큰 특징은 1층을 대규모 복합문화공간(Be Slow)으로 완전히 탈바꿈시켜 다채로운 경험 콘텐츠 도입을 강화한 것.

복합문화공간(Be Slow)은 미식, 예술, 라이프 3가지 테마로 각각의 공간을 구분해 새로운 브랜드를 대거 선보인다.

‘브런치&가드닝’에서는 지역 맛집으로 손꼽히는 ‘영도우’, ‘버거스올마이티’, ‘컵넛’을 포함해 청담 유명 베이커리인 ‘버터풀&크리멀러스’와 커스터마이징 과일 티(TEA) ‘제네랄드링크샵’ 등이 입점했다. 또한 카페 공간에 지방 최초로 ‘꾸까’ 브랜드를 도입해 플라워, 가드닝 판매 및 정기 클래스를 운영한다.

‘아트&컬쳐’에서는 국내 최대 LED 미디어아트와 카페가 결합된 ‘로카보어 테이블 by 뮤지엄 다’를 만들어 자연과 예술을 테마로 한 대형 LED 아트월과 미래적인 스마트팜 존을 구성해 이색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한다. 카페에서는 유명 셰프가 직접 만든 브런치와 음료를 판매한다. 한 켠에는 ‘아르떼 마르코’ 아트 갤러리가 들어서 다양한 현대미술, 명화 등 예술작품을 전시 판매한다.

‘'리빙&라이프스타일’에서는 감성적인 홈 라이프를 연출할 수 있는 큐레이팅 공간을 구현했다. 프리미엄 리빙 편집숍인 ‘메종드컨셉’을 비롯해 ‘유겐’, ‘탑스’, ‘엘리든 플레이’, ‘쓰리투에이티’, ‘이올로’ 등 9개 브랜드가 들어서며, 국내 최대 온라인 취미 플랫폼으로 유명한 ‘솜씨당’ 체험공방도 입점해 다양한 핸드메이드 소품 판매와 클래스를 진행한다.

더불어 1층 특별 공간에서는 남자들의 로망 ‘할리데이비슨’ 바이크가 전시 될 예정이며, 최고 인기 모델 ‘팻보이’와 전통의 투어러 ‘스트리트 글라이드’가 전시·판매 될 예정이다.

1층 복합문화공간(Be Slow) 외에도 이번 새단장을 통해 기존 매장의 60% 이상을 매장 리뉴얼, 이동하였고 신규매장으로 한샘디자인파크, 나이키메가샵, 애플샵 등을 입점시켜 차별화 콘텐츠 도입을 한층 강화했다.

이번 동래점 새단장의 배경으로는 상권내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 등 2만 세대가 넘는 신규 아파트 단지가 조성되면서 유입인구가 크게 늘 것으로 기대되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

수영장을 비롯한 스포츠센터와 문화센터 시설을 모두 갖춘 롯데백화점 동래점은 이번 복합문화공간까지 조성되면서 지역 대표 커뮤니티 공간으로 자리 매김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리뉴얼 오픈을 기념하여 15일부터 17일까지, 당일 20만원 이상 구매고객 대상 5% 롯데상품권 증정과 30만원 이상 구매고객 대상 고급타올 선착순 증정 등 다양한 사은행사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동래점 이건우 점장은 “부산의 유서 깊은 지역인 동래는 최근 신규 주거지역 개발 등으로 30, 40대 가족단위 고객의 유입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리뉴얼을 통해 동래점을 단순한 판매장소가 아닌 고객에게 휴식과 힐링을 제공하고 삶의 여유를 높여줄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 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