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포스코인터, 중기부 선정 ‘자상한기업’...중소·벤처 해외진출 도와
권칠승 중기부 장관, 사옥 방문해 기념패 전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업무협약 체결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자상한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에 선정됐다.

자상한기업은 기업이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를 미거래기업, 소상공인에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뜻한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14일 인천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옥을 방문해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에게 자상한기업 선정 기념패를 전달했다. 또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 6개사 대표와 간담회도 가졌다.

중기부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강, 에너지, 식량 등 종합사업회사로서 길러온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시장 개척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며 “또 상사 최초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을 발행하는 등 적극적인 ESG경영을 실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날 중기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중소·벤처기업 해외 경쟁력 및 ESG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회사가 보유한 80여개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바이어 중개, 지사 설립 등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사업 인프라 조성을 돕는다. ESG 관련 국제 평가와 인증 대응을 위한 컨설팅도 제공한다.

나아가 3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해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선 바이오헬스, 전기차 등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중소벤처기업 50개사를 선정해 육성할 계획이다.

주 사장은 “앞으로도 적극적인 ESG 경영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들과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상생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바이오헬스, 미래차, 백신, 신소재 등 미래 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력해 K-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