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창립 60주년' 전경련, 韓 경제 발자취 사진전 열어
허창수 회장 "기업활동 지원 위해 전력"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내빈들이 14일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전경련 창립 60주년 사진전'에 참석해 사진전을 관람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재옥 정무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허창수 전경련 회장. [전경련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전경련 창립 60주년 사진전 : 가슴이 뛴다'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사진전에선 한국 경제 성장에 기여한 기업인들의 발자취를 되새겨보자는 취지로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전경련 활동이 담긴 150점의 사진이 전시됐다.

시대별로 1960년대 ‘시작’, 70년대 ‘도전’, 80년대 ‘도약’, 90년대 ‘극복’, 2000년대 ‘번영’, 2010년대 ‘혁신’을 주제로 역대 주요 회장들과 기업인, 전경련 활동 등 전경련 보유 사진으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 박대출 국회 환노위원장, 김준 경방 회장, 도레이첨단소재 이영관 회장 등이 참석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경제계의 열정과 치열함이 깃든 사진들이 미래에 대한 각오를 새롭게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전경련은 경제계의 자유로운 기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경련은 한국경영학회, 벤처기업협회와 함께 '대한민국 기업가정신 르네상스 포럼'도 열었다.

박영렬 한국경영학회 회장은 '한국경제 새로운 60년을 빛낼 기업가정신'이라는 주제 강연에서 우리나라 경제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박 회장은 "창업생태계 발전을 위해서는 중장기적으로 생계형 자영업자의 비중을 낮추고 노동시장 유연성을 높여야 한다"며 "숙박·요식업 등 특정 업종에서 창업과 폐업이 반복되는 현상은 생산성 향상과 혁신을 가로막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종 산업 간 융합이 더욱 활발해지는 만큼 이를 저해하는 규제를 철폐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네거티브 규제(사후규제) 적용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박 회장은 "기업가정신은 학습을 통해 기르고 축적될 수 있다"며 "기업인에게는 멘토링과 네트워킹 등 소프트웨어적 지원도 필요하다. 또 기업인들을 칭찬하는 문화가 조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 박대출 환노위원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14일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전경련 창립 60주년 사진전'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엄태웅 삼양 사장, 김규영 효성 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박근희 CJ 부회장, 이영관 도레이 회장, 김준 경방 회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허창수 전경련 회장, 윤재옥 정무위원장, 박대출 환노위원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 홍순기 GS 사장, 배상근 전경련 전무.[전경련 제공]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주재로 열린 특별대담에서는 기업가정신 고취를 위해 기업 활동을 위축시키는 규제를 완화하고, 기업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권 부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앞당겨진 기술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선 기업가 정신을 펼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시급하다"면서 "그러나 정부는 기업에 부담을 주는 중대재해처벌법 등을 통과시키며 역주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장인 조준희 유라클 대표도 "4차 산업혁명과 기술의 발전으로 많은 벤처기업이 탄생하고 있다"면서 "창업 전부터 체계화된 기업가정신 교육 프로그램을 경험토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날 전경련과 한국경영학회는 기업가정신 함양을 위한 연구와 교육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