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주제관 디-레볼루션 그 너머의 세상으로
인간의 본성, 감성을 극대화하는 작품으로 구성
등나무꽃, 이팝나무, 식물극장 등 자연에서 얻은 모티브
‘프롬컬러투이터니티(From Color to Eternity)’ 작품을 체험하고 있는 어린이 관람객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제공]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61일간의 항해에 나선 2021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어느덧 반환점을 돌았다. 올해는 ‘디-레볼루션’을 주제로 인간과 기계, 과거와 현재 등 경계를 허물고 다양하게 소통하는 디자인혁명의 면면을 5개의 전시관을 통해 다채롭게 선보이고 있다.

김현선 총감독이 직접 큐레이팅을 맡은 주제관은 정체성을 확연히 드러낸다. 정보(Data), 차원(Dimension), 일상(Day), 행위(Doing), 표현(Description) 등 ‘D’로 시작하는 5개 키워드를 토대로 꾸며졌다.

우선 자연을 다룬 작품들이 눈에 띈다. 전시장의 문을 열고 들어오면 종이꽃의 향연이 2021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서막을 알린다. 디 뮤지엄과 완다 바르셀로나가 협업한 ‘프롬 컬러 투 이터니티’라는 이름의 이 작품은 수 천개의 등나무 꽃송이를 형형색색의 종이로 표현했다. 화려한 색감과 그라데이션 효과로 마치 현실에서 벗어나 다른 차원으로 들어선 듯한 느낌을 준다.

‘오월 빛고을 향기’ 작품이 관람객의 시각과 후각을 자극한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제공]

투힐미가 기획한 ‘오월 빛고을 향기’는 광주의 정체성을 향으로 구현해냈다. 시간이 흐르고 사람이 변해도, 그때 그 자리를 오롯이 지켜온 이팝나무에서 착안해, 그 향을 포집하고 여기에 순백의 빛을 더해 빛고을 광주만의 정체성을 후각적으로 재탄생시켰다.

BTS의 뮤직비디오 연출을 맡았던 김준홍 감독의 작품 ‘XTRA’는 항상 어떤 명사 앞에 붙어서 그 의미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엑스트라의 단어 뜻 그대로, 화려한 이미지로 아티스트와 음악을 돋보이게 하는 뮤직비디오를 디자인혁명으로 보고 있다. 메타버스와 사이버 펑크한 이미지가 환상을 만들어낸다.

한국 미디어아트의 대표작가 이이남의 ‘DNA 산수’는 사공도의 이십사시품 중 웅혼과 충담을 소재로 음양의 조화, 동양 미학의 정신을 이야기한다. 작가는 자신의 DNA를 텍스트로 표현해 소멸되는 산수를 따라가며, 역사와 생명의 흐름 속에서 나의 뿌리와 본질을 찾아가고자 했다.

메타버스에 들어온 듯한 착각을 일으키는 작품 ‘엑스트라(XTRA)’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제공]

한선주 작가의 ‘봄날은 온다Ⅰ’은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에게 위로를 건넨다. 이 작품은 직조적인 형태와 형광에 가까운 핑크색 실을 이용해 희망적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는데, 작가가 40년간 한번도 사용하지 않았다는 핑크색의 실을 통해 자유와 평화가 있었던 봄날이 돌아와 주길 기다리는 마음을 전하고 있다.

김현선 총감독은 “디자인혁명의 근간은 치유”라며 “과학도 미처 치료하지 못한 내면의 상처들을 디자인을 통해 위로받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또 한 번의 혁명을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제관 전시는 오는 31일까지 진행된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