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친인간·친환경·디지털...코로나 역경 넘어서는 시도” [헤럴드디자인포럼 2021]
전창협 헤럴드 대표 개회사
‘당신이 경험할 내일’ 주제
BC서 AD로 넘어가는 과도기
코로나 이후 디자인에 주목
디자인 흐름 인사이트 제공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헤럴드디자인포럼2021’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열린 가운데 김보현(왼쪽부터) 헤럴드 부사장, 전창협 헤럴드 대표,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정원주 헤럴드 회장 겸 중흥그룹 부회장,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조인동 서울시 행정1부시장, 최진영 코리아헤럴드 대표,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헤럴드디자인포럼2021’이 열리고 있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 외곽 전경.
‘헤럴드디자인포럼2021’행사에서 수화통역사들이 연사들의 발표를 온라인으로 동시통역하고 있다.

아시아 최고 디자인 축제로 도약한 헤럴드디자인포럼 개최에 계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우선 감사드립니다.

인류는 올해 역사적인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BC에서 AD로, 즉 ‘Before Corona, 코로나 이전’에서 ‘After Disease, 코로나 이후’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서 있기 때문입니다.

디자인 분야도 코로나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올해 헤럴드디자인포럼이 ‘What comes after? 당신이 경험할 내일’을 주제로, 코로나 이후의 디자인에 주목한 이유입니다.

올해 연사로 나서는 분들의 관심은 ‘친인간’ ‘친환경’ ‘디지털’로 수렴하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야기한 문제점이나 역경을 넘어서려는 시도들이 엿보입니다.

올해도 쟁쟁한 연사들을 모셨습니다. 산업 분야에 이돈태 삼성전자 디자인센터장, 벤자민 휴버트 레이어 스튜디오 대표, 건축 분야에 아만다 레베트 AL_A 건축스튜디오 대표, 레이 윙클러 스투피시 엔터테인먼트 아키텍츠 대표, 그리고 전상현 에르메스 디지털콘텐츠 아트디렉터와 김용훈 우아한형제들 최고제품책임자, 김혜일 링키지랩 접근성팀 팀장 등이 나서 코로나 이후 디자인 흐름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어느덧 헤럴드디자인포럼이 올해 11회째를 맞이했습니다. 그동안 현장을 직접 찾거나, 온라인 접속을 통해서 무한한 애정과 관심을 보내주신 참석자 여러분들 덕분입니다.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매년 새롭게 거듭날 것을 약속 드립니다.

고승희 기자, 사진=박해묵 기자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