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양평 모텔서 전 객실에 불법카메라 덜미…피해자 수백명 추정
아이클릭아트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모텔 직원과 짜고 모든 객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는 최소 수백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14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모텔에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투숙객을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으로 4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범행에 이용한 곳은 경기도 양평의 5층짜리 모텔로, 모텔 직원을 매수해 20여개에 달하는 객실에 모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했다.

해당 카메라는 렌즈 지름이 1mm에 불과해 투숙객들이 알아차리기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범행은 6개월 이상 이어져 피해자는 수백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