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野 “성남시 압수수색을”...與 “국힘, 민생 대신 침대정치”
이준석 “국민, 이재명 몸통이라 생각”
이재명 측 “대장동 환수, 칭찬을”
민주당, 당차원 대대적 엄호 모드
윤호중(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경기도 수원시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14일 경기도 수원의 경기도당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고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과 특검 도입을 거듭 촉구하는 등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몸통으로 규정하며 압박했다. 민주당은 당 차원의 대대적인 반격을 본격화하며 이 후보 ‘엄호 모드’에 돌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대장동 의혹 규명과 관련해 “1번 플레이어이자 몸통인 이 후보가 더 이상 말도 안 되는 비유와 과장된 어법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진실과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특검을 받고 국감 자료 제출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단추는 성남시청으로, 비리의 온상이 됐던 성남시청에 대한 아주 강력하고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이 필요하다”며 “민주당 3차 선거인단 민심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국민들은 이 후보가 대장동 몸통이란 생각을 더 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과 경찰을 향해 “권력은 유한하지만, 민심은 여러분을 계속 지켜볼 것”이라며 “대통령의 혼란스러운 지시가 있더라도 진실을 밝히는 것이 지상과제란 생각으로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현장에서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을 열었다. 대장동 개발로비·특혜 의혹 사건에 대해 깊숙이 알고 있는 지역 주민과 건설업자 등으로부터 추가 제보를 받아 검경의 철저한 수사를 압박하려는 취지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TBS교통방송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원내 지도부와 대장동 TF에서 하고 있는 것이 있는데 뭐 전해 듣는 것들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대선병 걸리면 약도 없다는데 지금 국민의힘이 그렇다”며 “일하는 국감은 팽개치고 대선에 대해 병적으로 집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민생국감을 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한 사실조차 잊었다. 공당이란 사실도 잊은 것 아닌지 의문”이라며 “지금까지 아무일도 안했는데 앞으로 더 적극적으로 아무일도 안하겠다 큰소리를 친다. 야당의 침대정치 바라보는 국민은 피곤하다”고 했다.

이 후보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와 관련 “(이 후보가) 대장동에서 5503억원을 환수했는데, 21년 동안 부담한 것의 거의 3배를 대장동에서 환수한 것”이라며 “칭찬해 줄 부분이 있다”고 비호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의 측근’으로 의심받는 있는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의 구속에 대해서는 “직원 관리를 잘 못한 것”이라면서 “관리 부실에 대한 부분은 (이 후보가) 사과를 했다고 봐야한다”고 선을 그었다. 강문규 기자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