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이런 정신머리면 黨 없어지는 게 맞다” 유승민 “뒤에서 칼 꽂나”
尹 작심발언…“정권교체하려면 黨 바꿔야”
劉측 “文정권 하수인 버릇인가…막말” 반박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3일 오후 제주시 연삼로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을 정조준한 당내 경선 주자들의 공세에 관련해 "정권을 갖고 오느냐 갖고 오지 못하느냐는 둘째 문제고,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정치판에 들어오니 이건 여당이 따로 없고 야당이 따로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검사 재임 시절에 대해 "비리가 드러나면 수사하고, 수사를 해 진상이 드러나면 그대로 처리하고, 그런 상식적인 일을 했음에도 (여권은)저 하나를 죽이려고 탈탈 털었다"고 했다.

이어 "그랬더니 정치를 하기 전에는 '제대로 법 집행을 하려다가 핍박받는, 정말 훌륭한 검사'라고 하던 우리 당 선배들이 제가 정치에 발을 딛으니 핍박이 갑자기 의혹으로 바뀌었다"며 "민주당과 손 잡고 거기 프레임에 저를 공격하지 않았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고발사주(의혹을) 갖고 대장동 사건에 비유하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관계가 자와 (수사)정보정책관의 관계라는 식으로(공격한다)"며 "이게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인가. 이런 사람이 정권교체를 하겠느냐"며 유승민 전 의원을 직격했다.

또 홍준표 의원에 대해선 '제주를 한국의 라스베이거스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언급하며 "그 사막에 대형관광호텔 시설, 도박장을 때려 넣은 라스베이거스에 살고 싶은가"라고 저격했다.

그는 "무책임한 이런 '사이다', 건설업자나 좋아하는 이런 공약을 하는 사람들이 우리 당에서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와 폭탄을 던진다"고 일갈했다.

나아가 "그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이 정권이 넘어갔겠으며, 제대로 했으면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저렇게 박살이 났겠는가"라며 "제 개인은 얼마든 싸움에 나가 이길 자신이 있지만 당이 참 한심하다. 정권교체를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저야말로 본선에 나가도 전혀 끄떡없는 사람"이라며 "다른 사람들은 정치판에서 십수 년을 지냈는데 월급쟁이 공직생활을 한 사람에게 도덕 검증, 윤리 검증의 잣대를 들이댄다는 게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고도 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13일 오전 제주시 연삼로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유 전 의원 캠프 측은 윤 전 총장의 이러한 작심발언에 반박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무엇이 두려워 등 뒤에 칼을 꽂느냐. 문재인 정권 하수인 시절의 버릇인가"라며 "떳떳히 TV 토론에서 사람 눈을 보고 당당히 말하라. 무서워서 손바닥에 왕(王)자를 쓰고 나와도 버벅거리는 이가 어떻게 이재명 경기지사를 이기겠느냐"고 몰아쳤다.

이수희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막말과 망언, 오만불손한 말"이라며 "경쟁 후보자들의 온당한 비판과 문제 제기를 정신머리 운운하며 공작이나 모함인 것처럼 덮어씌우기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러려고 입당했느냐"며 "윤 전 총장 본인과 처, 장모의 의혹 검증을 내부총질 프레임으로 덮어씌우는 내로남불을 피하려고 입당했는가. 망언을 취소하고 당원에게 사죄하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