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김총리 "고용률 회복 중이나, 청년들은 아직 삭풍…끈질기게 해결"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

[헤럴드경제] 김부겸 국무총리가 9월 고용 동향에 "지난달 2030 고용률이 작년보다 상승했다"며 "더디지만 정부와 민간이 힘을 보태고 노력한 성과다"라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SNS를 통해 "오늘 발표된 9월 고용 동향을 보면, 작년 같은 달에 비해 20대는 3.3%p, 30대는 1.3%p 고용률이 상승했다. 특히 20대의 경우 최근 몇 달간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큰 폭의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며 적었다.

이어 "30대는 상대적으로 회복이 느린 편이었으나, 8월부터 고용률이 상승 전환된 후, 9월 고용률은 8월과 비교해 상승 폭이 4배 이상 확대됐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도 "현장의 청년들은 훈풍이 아니라 아직 삭풍 속에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여기서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 일자리 문제만큼은 제 임기 마지막까지 끈질기게 해결해 나가겠다"며 "양질의 일자리와 직업교육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