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출범 3일 만에 문 닫았던 토스뱅크…10만명 더 받기로
대출 중단 임박
자체 속도 조절
[연합]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대출 중단 사태를 우려해 신규 가입을 중단한 지 닷새 만에 사전 신청자 10만명에게 추가로 문을 열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이날 오전 10시께 사전 신청자 중 10만명을 대상으로 신규 가입이 가능하다고 안내했다.

토스뱅크는 최근 금융당국과의 협의 과정에서 “올해 중저신용자 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 한도를 5000억원에서 8000여억원으로 늘려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일 출범한 토스뱅크의 대출액은 8일까지 이미 3000억원에 육박해 금융당국이 정한 토스뱅크의 올해 대출 총량(5000억원)의 60%가 소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출 중단 사태를 우려한 토스뱅크 측은 9∼12일 나흘간 사전 신청 고객의 신규 가입을 중단했다. 이날 닷새 만에 10만명에게 추가로 문을 열었지만, 여전히 사전 신청자 가운데 111만명은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토스뱅크는 금융당국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앞으로의 신규 가입 재개 일정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