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곽상도 “아들 50억은 성과급…檢, 뇌물이라 덮어씌워”
검찰, 김만배 사전 구속영장에 ‘뇌물’ 기재
“성과급이 뇌물로 둔갑…로비 받지 않았다”
곽상도 무소속 의원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해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 받은 사실이 논란되자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은 13일 “화천대유 직원 모두에게 배분되는 성과급이 왜 뇌물로 둔갑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고 반발했다.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검찰이 화천대유 김만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제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성과급을 뇌물이라고 기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껏 제가 밝힌 것처럼 저는 로비를 받지 않았고, 어떤 일에도 관여되어 있지 않다”며 “덮어씌우려고 하더라도 누가 언제 어떤 내용을 저한테 로비했다는 것인지는 알아야 하지 않겠나. 로비를 받고 무슨 일인가 했으면 자료도 남아 있을 텐데, 이런 것도 없이 무조건 뇌물이라고 덮어씌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3자들 간의 대화 녹취록이어서 이것을 근거로 제가 뇌물을 받았다고 할 수 없음은 분명하다”며 “녹취록에 어떤 로비가 있었는지 전혀 언급되지 않고 있는 것은 로비의 실체가 없다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곽 의원은 또, “7000억원의 천문학적인 수익을 거둔 화천대유 임직원들은 모두 성과급을 받았거나 받을 예정”이라며 “이성문 대표는 성과급으로 120억+α를, 양 모 전무는 성과급으로 100억+α를 받았다고 하고, 전 직원에게는 5억원의 성과급 외에 추가 성과급이 예정돼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전날 ‘대장동 특혜 개발(화천대유)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김씨가 곽 의원 아들에게 퇴직금 등 명목으로 지급한 50억원에 대해 뇌물 공여 혐의를 적용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