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 9월 거래액 700억원 돌파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 월 거래액이 9월 기준 700억원을 돌파했다.

세계 최초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총괄 대표 정현경)에 따르면, 9월 한 달간 음악 저작권 거래액이 708억3064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월 거래액 556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거래액 339억원을 돌파한데 연이은 기록으로, 핀테크 시장에 새로운 가능성과 혁신을 보여주고 있다.

누적 거래액도 고공행진이다. 베타 서비스 런칭 해인 2017년 9월 7392만원에 불과했던 거래 규모는 각 해 년도 3분기 마감 기준 2018년 8억5615만원, 2019년 30억3507만원, 2020년 313억8786만원으로 성장하다 2021년 9월 기준 2464억8263만원을 넘겼다. 10월 현재 기준으로 2500억원을 훌쩍 넘긴 상태다.

뮤직카우는 핀테크 시장에 ‘음악 저작권’ 투자라는 전에 없던 세상을 열어내며 ‘문화가 투자가 되고, 투자가 문화가 되는’ 신개념 거래 시장의 대중화를 이뤄오고 있다. 뮤직카우에서 거래되는 저작권은 정확히는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으로 음악 저작재산권과 저작인접권에서 발생되는 저작권료 수익을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구매 후에는 보유한 지분만큼 매월 저작권료를 받거나 주식과 유사하게 ‘주’단위로 자유롭게 거래도 가능해 매매를 통한 시세차익도 얻을 수 있다. 현재 뮤직카우에서 거래 가능한 음원수는 920곡 이상이다.

뮤직카우의 광폭 행보에 회원 수도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15만4051명이었던 회원이 1년 사이에 55만6372명 증가해 2021년 9월 기준 71만423명으로 집계됐다.

9월 한 달 동안 투자자들 사이에서 거래가 많았던 곡은 ‘역주행의 아이콘’인 브레이브걸스 ‘롤린’으로 분석됐다. 지난 한달 간 마켓에서 ‘롤린’ 거래액은 25억3036만원으로 1위, 2위는 20억5731만원을 기록한 멜로망스의 ‘선물’, 3위는 17억695만원 거래액을 보인 적재의 ‘나랑 같이 걸을래’가 차지했다. 4위는 이무진 ‘담아갈게’가 16억5442만원, 5위는 백지영의 ‘거짓말이라도 해서 널 보고싶어’가 13억9799만원 가량 거래된 것으로 나타냈다.

뮤직카우의 성과는 시대와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곡을 대폭 늘리는 것과 동시에, 최근 가수 윤종신, 선미, 이무진을 광고 모델로 발탁해 마케팅 활동을 본격화하면서 더욱 가속도를 붙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뮤직카우를 통해 음악 저작권 투자에 대한 대중적 인식이 형성되면서 긍정적 결과가 만들어졌다는 평가다.

뮤직카우 관계자는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핀테크 시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좋아하는 가수의 곡을 응원하고 이것이 곧 투자로도 이어지는 뮤직카우만의 서비스 모델이 새로운 문화금융 영역으로 자리잡고 있는 추세”라며, “저작 재산권의 경우 원저작자 사후 70년간 발생한다는 점에서 평생 자산이 될 수 있는 매력적인 특징까지 갖추고 있어 투자자들이 열띤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뮤직카우는 음악 저작권 시장을 모두가 윈윈하는 혁신 생태계로 조성했다는 점과 함께 미래 성장 비전을 인정받아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예비 유니콘에 선정되기도 했다. 향후 뮤직카우는 해외 시장까지 영역을 넓혀 나가며 글로벌 IP금융을 대표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