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사퇴 대신 국감 승부수…‘밀리면 끝난다’[정치쫌!]
당 지도부 권고에도 “국감 정상 수감받겠다”
경기도 국감에서 野 ‘대장동’ 집중 공세 전망
‘사이다 발언’ 성공 때는 당내 불안감 해소
유동규 구속에는 “도의적 책임 피할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리는 제3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당 지도부의 사퇴 권유에도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여권 내에서는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야권의 집중 공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이 후보가 지사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상당하지만, 반대로 이 후보가 국정감사에서 보여주는 대처 능력에 따라 ‘위기론’을 불식시킬 수 있을 것이란 희망적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 후보는 12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지사로 할 수 있는 범위까지 제 책임을 다 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었고, 이에 변함은 없다”라며 “경기지사직을 사퇴하라는 민주당 지도부의 권유를 충분히 이해하지만, 경기도 국감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경기도 국감이 사실상 ‘대장동 국감’으로 변질돼 대선 행보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사퇴를 권유했다. 그러나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정치공세가 예상되지만, 사업의 구체적 내용과 실적을 설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판단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퇴 시기에 대해서는 “국감 이후에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긴급 기자회견을 자처하며 국정감사 수감을 강조한 것은 최근 당내에 불고 있는 ‘위기론’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지난 10일 이낙연 전 대표를 누르고 경선에 승리했지만, 막판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28%라는 저조한 성적을 보이며 위기론이 대두됐다.

그러나 이 후보 측은 ‘위기론’에 일찌감치 선을 긋는 모양새다. 이 후보 경선캠프 선대위원장이었던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3차 슈퍼위크 결과가 대장동 이슈에 따른 민심 이반이라면 서울 지역 경선이나 경기 지역 경선 결과 역시 비슷하게 나왔어야 맞는다”라며 “대장동 의혹 탓이라고 야당은 주장하고 있지만, 투표 결과를 그렇게 해석하는 것에는 무리가 있다”고 했다.

오히려 이 후보가 그간 보여왔던 ‘사이다 발언’을 이어가며 야권의 공세에 적절히 대처할 경우에는 이 후보를 둘러싼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이 후보가 당원들로부터 압도적 선택을 받은 것는 ‘사이다 발언’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 후보 스스로도 야당 의원들과의 공방에서 자신감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대처 능력에 따라 오히려 지지층의 불안을 해소하고 분위기를 반전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이 후보의 측근으로 알려졌던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되는 등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의혹이 여전한 상황이어서 이 지사의 국정감사에서는 야권의 공세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실제로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권은 일찌감치 이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개발사업의 몸통은 이 후보”라는 식의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이 후보는 “일부 직원의 일탈 행위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관할하는 직원이 5000명 정도 됐는데, 일부 직원이 부정부패했다는 의심이 드니 도의적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면서도 개발사업 자체는 야권의 반대에도 공공에 5503억원에 달하는 개발이익을 환수시킨 모범사례라는 입장이다.

그는 “애초 성남시장 취임 후 100% 공공개발로 100% 개발이익 환수를 추진했지만, 국민의힘이 4년이나 막으며 민간개발을 요구해 막을 수 없었다”라며 “부동산 경기가 악화됐다 하더라도 성남시는 5503억원의 고정이익을 갖도록 설계됐다. 이후 분양가를 낮추거나 개발이익을 추가 환수하는 것은 성남시장을 사퇴했기에 권한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공직자에게 뇌물을 준 것이 현재 문제가 됐기 때문에 며칠 전 청렴의무 위반을 근거로 개발이익을 동결하고 이미 지급된 이익도 보전 조치하라고 지시했다”라며 “국민의힘과 일부 보수언론이 100% 공공개발을 왜 안하냐고 하니 앞으로는 인허가권 행사에 따른 불로소득이 특정인의 입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겠다.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의 오명을 씻는 것으로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