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의선 1년, 하늘·인류·미래로...‘모빌리티 현대차’ 재정의하다 [피플앤데이터]

“그룹 임직원 모두가 변함없이 지켜야 할 사명은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과 평화로운 삶이라는 인류의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가는 것이다.”

오는 14일 취임 1년을 맞는 정의선(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경영철학의 중심엔 ‘인류’가 있다. 인류의 삶과 행복, 진보와 발전에 대한 기여가 현대차그룹의 본질적인 사명임을 피력하고 있다.

이런 신념은 현대차를 재정의했다. 미래 세대를 위해 전 지구적 기후변화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책임감이 출발선이다. 그리고 그의 의지는 로보틱스(Robotics), UAM(Urban Air Mobility·도심항공모빌리티), 자율주행, 수소 등으로 구체화하고 있다.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전략적인 행보이자 인류를 위한 거대한 발자국이다.

정 회장의 취임 후 첫 대규모 인수합병(M&A) 분야는 ‘로보틱스’였다.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를 탈피해 이동의 무한 진화를 선도하려는 목적성이 담겼다. 기업의 존재 이유를 새로 정의하며 도약을 가속하는 부문이기도 하다.

정 회장은 지난해 12월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 지분 80%를 인수하고, 올해 6월 M&A를 완료했다. 사내 로보틱스랩을 통해 자체 로봇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도 투입했다.

그는 지난해 하반신 마비 환자의 보행을 돕는 의료용 착용 로봇 ‘맥스(MAX)’ 개발자들에게 “기술이 필요한 사람은 소수일 수 있지만, 그들의 꿈을 현실로 이뤄줄 수 있다”며 “인류에게 꼭 필요한 기술이니 최선을 다해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이동 공간을 하늘로 확장하는 UAM 대중화 기반에도 집중하고 있다. 그가 강조하는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이란 꿈을 실현하는 중요한 축이기 때문이다.

목표는 뚜렷하다. 2028년 도심 운영에 최적화한 완전 전동화 UAM 모델을, 2030년대에 인접한 도시를 서로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활용해 독보적인 효율성과 주행거리를 갖춘 항공용 수소연료전지 파워트레인 개발도 주도하고 있다.

자율주행 분야는 현대차의 주력 부문에 혁신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한다는 것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합작사 ‘모셔널(Motional)’과 함께 미국 네바다주에서 업계 최초로 자율주행 테스트 면허를 취득해 기술을 고도화 중이다.

정 회장은 자율주행과 연계한 중장기 전동화 계획도 세웠다. 현대차는 2040년까지 전동화 모델을 80%로, 기아는 2035년까지 친환경차 비중을 90%로 확대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전동화 모델로 출시할 계획이다.

수소 역시 정 회장이 미래와 지구, 인류를 위한 솔루션으로 강조하고 있는 부문이다. 지난달 개최한 하이드로젠 웨이브(Hydrogen Wave)는 그가 그리는 미래 수소사회 비전을 입체화시킨 자리로 평가받는다.

정 회장은 “수소에 투자하는 것은 우리가 가능한 기술적 수단을 모두 활용해 미래를 지키려는 차원”이라고 설명한다. 2040년을 수소에너지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은 ‘수소비전 2040’과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와 수소모빌리티 개발을 주도적으로 지휘하고 있다.

그룹의 변화는 내부 구성원의 창의적 사고와 능동적인 변화에서 비롯됐다. 이는 정 회장이 수석부회장 재임 시절부터 이어온 조직문화 혁신에 따른 성과다. 그는 유연 근무제, 복장·점심시간 자율화, 자율 좌석제를 도입하고 직급 체계도 통합했다.

정 회장은 “우리 임직원을 믿는다. 같이 하면 정말 되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며 무한한 신뢰를 표했다. 이어 “자동차 판매로 1등을 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닌 진보적인 기업문화가 정착돼 인재들이 가장 오고 싶은 회사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응원했다.

정 회장의 위기 경영에도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진다. 실제 전 세계적인 반도체 수급난에도 9월까지 현대차·기아는 505만여 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1% 성장했다. 세계 정상급 모터스포츠 WRC 등에서 기술력을 입증해 신뢰성도 높이고 있다.

정찬수 기자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