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낙연 측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사실상 경선 불복?
설훈ㆍ홍영표 “11일 당 선관위 공식 접수”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낙연 후보와 손을 잡고 대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은 10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과정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자의 득표를 무효로 처리한 당 선관위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측의 이의제기 방침은 사실상 결선 투표를 요청하는 것으로, 이를 두고 경선 결과 불복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 전 대표의 필연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홍영표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캠프는 10일 밤 소속의원 전원이 긴급회의를 갖고 당 대선후보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규정된 절차에 따라 당 선관위에 공식 제출키로 했다”고 밝혔다. 캠프의 요청대로 유효표로 처리할 경우 이날 ‘턱걸이 과반’을 한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이 과반이 안 된다.

캠프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대선후보 경선후보의 중도사퇴 시 무효표 처리가 결선투표 도입의 본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필연캠프는 11일 이와같은 이의제기서를 당 선관위 공식 접수할 예정이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