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대선 본선 확정…민주당 최종 경선에서 50.29% ‘과반 압승’(2보)
누적 득표율 50.29%...결선 없이 본선 진출 확정
대장동 영향 탓 3차 슈퍼위크에서 28.30%에 그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엄지손가락을 들어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선행을 확정지었다. 지역 순회경선 마지막인 서울 경선에서도 과반이 넘는 압도적 지지를 얻은 이 지사는 ‘결선 투표 없는 본선행’에 성공하며 원팀 행보에도 탄력을 받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10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 지사가 누적 71만9905표를 얻어 득표율 50.2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서울 지역 대의원ᆞ권리당원ᆞ유선 투표에서 4만5737표를 얻은 이 지사는 득표율 51.45%로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위인 이 전 대표는 36.50%,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9.91%, 박용진 의원은 2.14%를 기록했다.

반면, 민주당 일반당원과 비당원 국민이 참여한 3차 슈퍼위크에서 이 지사는 28.30%를 얻는데 그쳤다. 앞선 1, 2차 슈퍼위크 때와 비교하면 크게 떨어진 결과로, 1위인 이 전 대표는 15만2520표로 62.37%로 선전했다. 추 전 장관은 8.21%, 박 의원은 1.12%를 기록했다.

3차 슈퍼위크 결과에도 전체 경선 누적 득표율에서 50.29%를 기록한 이 지사는 별도의 결선투표 없이 경선을 마무리 짓게 됐다. 반면 이 지사의 과반 득표 저지에 나서며 ‘결선 투표’를 강조했던 이낙연 전 대표는 39.14%를 얻는데 그치며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뒤를 이어 추 전 장관은 9.01%, 박 의원은 1.55%를 기록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