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교회 찾은 윤석열, 기도하고 손뼉치며 찬송가 불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 본당을 찾아 예배레 앞서 찬송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손바닥에 ‘王(왕)’ 자가 적힌 모습으로 국민의힘 대통령 경선 후보 TV 토론에 나와 ‘무속 논란’이 일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교회를 찾았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순복음교회 앞에서 성경책을 들고 차에서 내렸다. 예배 중에는 고개를 숙이고 기도했고, 찬송가에 맞춰 손뼉을 치기도 했다.

예배를 마친 뒤에는 이영훈 순복음교회 담임목사와 면담했다.

이 목사는 "우리나라 지도자가 되는 분들은 사소한 것을 갖고 (논쟁)하는 것들은 좀 안 했으면 좋겠다"라며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를 소원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을 위해 기도를 하면서 "주님께서 대통합을 위해 쓰임이 되게 해주시고 과거로 회귀하는 잘못을 반복 안 하도록 해달라"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예배 잘 들었다. 목사님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이 이날 2차 예비경선(컷오프) 이후 첫 주말 일정으로 교회 방문을 선택한 데에는 최근 자신을 둘러싸고 일고 있는 ‘무속 논란’을 정면 돌파하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토론회 이후 ‘무속 논란’이 벌어지며 더불어민주당은 일부 언론 보도를 인용해 윤 전 총장이 무속인의 조언을 받고 있다는 공세를 펴고 있다.

국민의힘 내 대권 레이스 경쟁자들도 토론회에서의 손바닥 '王(왕)'자 논란을 꺼내들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이날 SNS에 "석열이형 밥 세 공기씩 먹던 여름성경학교 시절"이라며 윤 전 총장이 유년 시절 교회에서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윤 전 총장은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에는 대학 친구들과 성당을 다니며 천주교 세례를 받았다. 세례명은 '암브로시오'다.

지방 근무가 잦았던 검찰 재직 시절에는 인근 사찰 스님들과 자주 교류하면서 한동안 불교 신자로도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