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뿌리中企 방문…“환경과 공존 모색을”
서울 성수동 소재 대도도금 방문
스마트 자동화 설비 개발·구축
대기·폐수정화 시설 등도 갖춰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이사장이 도심 속에서 뿌리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찾아 사업 성과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이사장은 8일 서울 성동구 소재 도금 전문 업체인 대도도금㈜(대표 정광수·정광미)을 방문했다.

표면처리(도금) 등 뿌리산업은 최종제품에 내재되어 부가가치를 높이는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 하지만 환경 이슈 등으로 준공업지역인 성수동에서도 관련 업체들이 점차 자취를 감춰가고 있다.

김학도(오른쪽)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8일 도심 뿌리중기인 대도도금을 방문, 정광수(왼쪽) 경영대표로부터 생산품 설명을 듣고 있다. [중진공 제공]

대도도금은 국내 6명 뿐인 도금 분야 명장 정광미 기술대표를 중심으로 스마트 자동화 설비를 자체 개발, 구축하는 등 최근의 탄소중립‧친환경 경영 트랜드에 맞춘 도시형 뿌리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특히 한 건물에 대기정화, 폐수정화 시설을 갖추고, 3D공정에는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는 등 표면처리(도금)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개선에도 적극 앞장서고 있다.

정광수 대도도금 경영대표는 “뿌리산업 기업도 정화설비 등 시설투자를 통해 환경 이슈를 적절히 관리한다면 도심 내에서도 충분히 성장해나갈 수 있다”면서 “설비도입 과정에서 중진공 시설자금 등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이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대도도금은 서울 성수동에 대기‧폐수 배출시설과 도금‧도장‧연마 작업에 최적화된 7층 규모의 사업장을 구축하고, 스마트 자동화 설비 도입으로 부가가치가 높은 다품종 소량생산 체계를 운영 중이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중소벤처기업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의 공존을 모색할 시점”이라며 “중진공은 대도도금㈜과 같은 도시형 뿌리산업이 성장하고 나아가 제조업 분야의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igiza7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