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이재명, 무능이냐 부패냐 딜레마”
野 ‘대장동 특검’ 천막농성 출정식
투쟁 ‘최고수위’로 격상해 나갈 것

국민의힘이 8일 국회에서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화천대유 비리 의혹)에 대한 특검을 촉구하는 ‘천막 투쟁’을 시작했다.

의원들은 오는 21일까지 순번제로 돌아가며 천막 시위를 할 계획이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6일 특검 수용을 내걸고 본격적으로 도보 투쟁과 피켓 시위에 나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특검을 위한 투쟁 강도를 ‘최고수위’로 격상해갈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 출정식을 열었다.

이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본인이 대장동 개발의 설계자를 자처했고 이를 치적으로 광고했다”며 “공공이익이 많이 환수됐다지만, (알고 보니)이보다도 몇 배가 많은 이익을 (당시 이재명)성남시장의 비호 아래 투자세력이 챙긴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무능과 부패 사이 딜레마에 빠졌을 것”이라고 밝힌 이 대표는 검찰을 향해선 “압수수색을 하면 드러날텐데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며칠만 넘기자는 생각이라면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내 양심 있는 의원들의 동참을 호소했지만 헛된 기대였다”며 “특히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게 실망했다. 우리의 간절한 호소를 이간질로 치부했다”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천막투쟁본부 출범식을 갖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늑장·부실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지 않는 것은 (그 과정에서)이 지사의 온갖 비리가 낱낱이 드러나기 때문이 아니겠는가”라며 “무엇이 두려워 이 지사를 치외법권 지역에 두고 신줏단지처럼 모신다는 것인지(알 수 없다)”고 질타했다.

나아가 “국민의 분노가 들끓는 이 사건을 진상조사하고, 여야의 권력실세들도 철저히 수사해 처벌해야 한다”며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은 왜 국정감사에 응하지 않고 자료를 숨기느냐. 민주당은 왜 거부하고 도망가느냐”고 따졌다.

국민의힘은 청와대와 국회 일대를 넘어 전국 각지를 무대로 도보 투쟁과 피켓 시위에 나설 계획이다. 장외투쟁의 강도는 특검이 관철될 때까지 높일 방침이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6일 국회에서 출발해 청와대 앞 분수대까지 가는 거리 중 약 9㎞를 도보로 걸으며 시민에게 특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원율·신혜원 기자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