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TK, 유승민에 마음 열고 있다 중도·수도권·청년에 강한 후보” [캠프 좌장에 듣는다 ④유승민캠프 오신환 종합상황실장]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캠프에서 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오신환 전 의원은 “유 전 의원은 최근 한 달간 대구·경북(TK)을 6차례 방문하는 등 사실상 TK에 ‘올인’하고 있다”며 “그 결과, TK 시민들의 마음이 열리고 있는 것을 체감한다”고 했다.

오 전 의원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유 전 의원 대선 사무실에서 헤럴드경제와 만나 이같이 말한 후 “곧 장벽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오 전 의원이 에둘러 말한 장벽은 TK 내 남아있는 유 전 의원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다. 대구에서 나고 자란 그는 대구 동구을에서 내리 4선을 할 만큼 이 지역과 인연이 깊다. 그런 유 전 의원은 그보다 앞서 TK에 정치적 뿌리를 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충돌을 거듭했다. 결국, 탄핵 정국 이후에는 ‘정치적 배신자’라는 낙인이 따라붙었다.

이날 오 전 의원은 유 전 의원의 ‘억울함’을 알리는 데 공을 들였다.

오 전 의원은 “유 전 의원도, 저도 당시 헌법기관의 일원으로 양심에 따라 (탄핵정국에서)행동했을 뿐”이라며 “이 과정에서 유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적이 없는데도 프레임에 걸렸다”고 했다. 이어 “TK 내 (탄핵정국에 대한)섭섭하고 안타까운 마음들은 타박의 대상을 필요로 했고, 공교롭게도 유 전 의원이 (그 대상으로)지목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 전 의원은 “대선 주자군이 차츰 좁혀지는 과정을 겪으면서 결과적으로 TK 시민들도 유 전 의원을 대안으로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오 전 의원은 “유 전 의원에 대한 반감은 정서적 부분에 따른 것인 만큼, 교감하는 시간을 갖는다면 충분히 뛰어넘을 수 있다”며 “아직 늦지 않았다”고 했다. 또 “현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쪽으로 지지가 쏠리는 배경에는 윤 전 총장이 문재인 정부를 심판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는 한 순간 모래성처럼 무너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대안주자로 홍준표 의원과 유 전 의원 중 누가 거론될 것인가. (최종 주자를)다시 곱씹어볼 시간이 올 수 있다”며 “이때 중도층·수도권·청년층 등 외연확장에 강한 유 전 의원의 진가가 나타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연·이원율 기자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