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영길 “손준성이 尹 처·장모 보호하려 패가망신할 범죄 하겠나”…與, 윤석열 ‘직격’
“김웅이 언급한 ‘우리’ 실체는 국힘ㆍ검찰 연합체인가”
명낙 갈등엔 “어떤 결과 나와도 승복…원팀 민주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국민의힘과 부패검찰이 한통속으로 벌인 고발 사주 사건의 추악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언론에 공개된 김웅 의원과 조성은 씨 녹취록에 따르면 ‘우리가 고발장을 만들어 보내주겠다’ 등 구체적이고 은밀하게 지시한 정황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명확하다. 손준성 검사가 무슨 이익이 있다고 자신이 패가망신할 수 있는 범죄행위를 하겠느냐”며 “유동규라는 사람은 자기가 무슨 돈이라도 받겠다고 뭐 했겠지만, 이런 황당한 일이 있을 수가 있느냐”고 했다. 이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명선거추진단을 만들어 자체검증을 하겠다고 했는데 무엇을 검증하겠나”라며 “김웅 의원이 말한 ‘우리’의 실체 무엇인가. 검찰과 국민의힘 연합체인가. 이것은 국기를 문란시킨 정말 큰 문제다. 역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을 겨냥 “(홍 의원) 본인이 대통령이 되면 이재명 후보를 구속시키겠다고 했는데, 검찰을 대통령 수하 조직으로 여기는 황당한 발상”이라며 “(홍 의원이) 검찰 조직을 사유화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해야 된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경선에서 윤 전 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이 이른바 ‘주술’ 논란을 놓고 격한 공방이 펼쳐지고 것에 대해선 “촛불혁명으로 극복했던 주술의 시대로 돌아가는 음울한 그림자가 나오고 있다”며 “지금 대선판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고민하는 것보다 무슨 이상한 침 이야기부터 시작해서 무슨 도사부터 왕(王) 자에 이르기까지 이상한 (것들이 나온다)”고 했다.

당내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 갈등을 의식해 “우리 당 지도부는 특정 후보가 아니라 우리 민주당이 원팀으로 반드시 민주정부 4기 창출해야 한다는 역사적 사명을 갖고 ‘원팀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승복하고 원팀이 될 것이라 확신하고 지도부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 지리에서 “윤 전 총장과 그의 측근이 서초동에서 불법 정치공작물 제작해서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로 납품하는 불법 정치공작 공동체임이 밝혀졌다”며 “권력 사유화, 조직적 선거 개입은 국기를 문란하게 하고 국민의 눈과 귀를 현혹시킨 초유의 검당유착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